채널뉴스

尹대통령 "총선패배 원인, 국정운영 부족했다는 국민평가"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09 [11:33]

尹대통령 "총선패배 원인, 국정운영 부족했다는 국민평가"

장서연 | 입력 : 2024/05/09 [11:33]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유튜브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패배 원인에 대해 "그동안 국정 운영을 해온 것에 대해 국민들의 평가가 많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총선은 먼저 정부에 대한 국정운영 평가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민생에 있어서 아무리 노력했더라도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변화가 많이 부족했고 정부의 정책을 국민께 설명드리고 소통하는 것이 많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는 중요한 것은 결국 경제"라면서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같은 구조적인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 한분 한분이 민생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과 불편함을 더 적극적으로 찾아 해결해드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국민과의 소통은 민생토론회나 다양한 간담회에서 수천명의 국민들을 만나긴 했지만 앞으로 언론과의 소통을 더 자주 갖고 언론을 통해 국민께 설명하고 이해시켜드리고 미흡한 부분을 솔직하게 말씀드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정기조 전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더욱 소통하는 정부, 민생에 관해 국민의 목소리를 더 경청하는 정부로 바뀌어야 한다는 기조 변화는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한편으로는 시장경제와 민간주도 시스템으로 우리의 경제 기조를 잡는 것은 헌법 원칙에 충실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기조는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바꾸고 고칠 것을 세심하게 가려 고칠 것은 고치고 일관성을 지킬 것은 지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엑스빅, 디지털 골프 퍼팅 연습기 ‘퍼팅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