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북
충주시 달천동 자율방재단, 혐오 해충 노래기 살충 방역개체 수 급증한 노래기 퇴치에 앞장

충주시 달천동 자율방재단(단장 장병헌)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서면서, 개체 수가 급증한 노래기 확산 방지를 위해, 일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노래기는 사람에게 해를 끼치진 않지만, 건드리면 아주 쾌쾌하고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해충으로 알려져 있다.

달천동 자율방재단, 노래기 살충방역 1

달천동 관계자는, 유난히 따뜻했던 지난 겨울에 이어, 올해 5월부터는 고온 다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최근 노래기가 대량 출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달천동 자율방재단은, 이른 새벽부터 단월강수욕장, 주택가 인근 등, 해충 취약지에 대해 꼼꼼한 살충 방역을 실시했다.

정병헌 단장은, “얼마 전부터 노래기들이 산책로는 물론 방안까지 들어와 아이들이 깜짝 놀라고 무서워하고 있기에, 자발적으로 방역 활동을 하게 됐다”며, “최근 고온 다습한 날씨로 인해 노래기의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발생률을 감소시켜 지역주민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자율 방재단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달천동 자율방재단, 노래기 살충방역 2

이길한 달천동장은, “해충으로 불안한 주민들의 근심을 덜어주기 위해, 방역 활동을 해주신 자율 방재단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달천동을 만들기 위해, 행정적, 재정적 역량을 총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주택  jutaegy0691@daum.net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주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