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우리 이웃
국토부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모 선정‘대전드림타운’ 대전산단 지역전략산업주택 200호, 중기근로자전용주택 100호 공급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청년 등 젊은 계층이 주거비 걱정 없이 직장생활, 자기개발 등에 매진할 수 있도록 주택을 공급하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공모에 참여해 대덕구 대화동 대전산업단지 2곳이 사업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대전드림타운’국토부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모 선정_조감도(대전산단1 이미지 예시)

이번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지자체 공모는 ① 청년 창업가 등의 직주근접을 위한 서비스·시설과 연계된 창업지원주택 ② 지자체 별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 산업 종사자에게 공급하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③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주거비부담 완화 및 장기근속 유도를 위한 중기근로자 지원주택, 총 3가지의 일자리 특화주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전시가 공모한 대덕구 대화동 ‘대전산단1’은 복합 초연결 지능형 기계, 정보통신(IT)관련 연구시설 등과 연계해 첨단제조 거점으로 개발할 계획인 ‘산업단지 상상허브’ 지원시설용지에 지역전력산업주택으로 대전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협업을 통해 ‘대전산단1 드림타운’으로 선정됐다.

대전산단1과 연접해 건설할 계획인 산업지원시설와 연계해 창업보육시설, 기업성장시설 지원프로그램 지원공간을 두루 갖출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근로자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으로 선정된 ‘대전산단2’는 인근에 대전 1,2 산업단지가 위치해 사회초년생 젊은 근로자들의 임대주택 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곳으로 산단 내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안정적인 일자리 정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산단1 드림타운’ 은 청년 임대주택 200호 규모로 총 사업비 318억 원이 소요*되며, ‘대전산단2’ 는 100호, 216억 원이 소요**되는 사업이다. 공모선정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사업비를 전액 부담하게 돼 시는 지방재정 부담을 덜게 됐으며, 내년 하반기 공사를 시작해 2023년 12월 입주할 계획이다.

‘대전산단2’는 현재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과 둥지(시립)어린이집 등이 입주 사용 중으로 시는 시유지 매각 등의 방식으로 어린이집 입주 등 복합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일자리를 찾는 청년 등의 주거수요에 대응하는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또한 시민약속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년ㆍ신혼부부를 위한 대전드림타운 3,000호 공급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9년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공모에도 ‘대전대흥 드림타운’(150호) 선정돼, 2023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현재 현상설계공모 추진 중이다.

주택정책과

 

김대현  01064257115@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