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전시
리얼리즘 미술 작가 6人의 ‘명불허전’展 개최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독자적 작품세계 펼치는 작가 6人의 작품을 한자리에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1F 그랜드관(관장 허성미) 오픈기획으로 #3 김상우, 박정렬, 설경철, 이영희, 임철순, 정해광 등 6人의 ‘명불허전 #3 Realism & More’展이 2020년 7월 14일(수) ~ 8월 4일(화)까지 진행 중에 있다.

김상우 작가 - 달의해변

이번 전시는 리얼리즘을 주제로 한 기획전으로 작가마다 독자적 작품세계를 펼치며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 6人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기회이다. 리얼리즘이란 일반적으로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객관적으로 관찰 후 사실대로 묘사 ‧ 재현하려는 창작 양식으로 인물화의 경우 머리카락 한 올, 얼굴의 솜털, 작은 모공 하나까지 섬세하게 그려내어 관람객으로 하여금 사진과 착각할 정도로 사실적으로 묘사한 작품이다.

김상우 작가는 “달”을 테마로 작업하며 이상향이자 영감의 원천이다. 이번 전시에서 흥미롭게 연출된 마를린 먼로, 마이클 잭슨 등 우리가 사랑했던 스타를 강렬하게 표현했고, 박정렬 작가는 석회벽에 석채를 올린 작품을 주로 하며 자연색으로 시골풍경을 그려 향토적인 아름다움과 풍성함을 느낄 수 있게 하였다.

정해광 작가 - Aesthetic of Life

설경철 작가는 다양한 미술재료로 표현을 시도하며 실험미술을 해온 극사실주의 작가로 작품에는 다양한 오브제가 등장하며 해학성과 독특한 미술세계를 만나 볼 수 있다. 이영희 작가에게 길이란 곧 인간의 삶으로 섬세한 묘사와 표현이 빛나는 작품 앞에서 감상자는 마치 그 길 위에 서 있는 것 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캔버스 위에 담아낸 리얼리티 적 표현이 우리를 작품 앞에 발길을 붙잡는다.

임철순 작가는 독특한 추상 회화로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왔다. 그의 작품은 실크스크린, 데페이즈망 기법 등을 통해 초현실주의를 추구하는 팝아트 기법이 반영되어 있다. 정해광 작가는 누드를 극사실주의로 표현한다. 현대적 리얼리즘을 자기만의 색깔로 표현해온 그는 사회적 이슈나 주목받는 인물 및 소재 등을 그의 창작기법으로 합성하고 창작해냄으로써 새로운 리얼리즘 미술을 시도했다.

이영희 -고향가는 길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허성미 관장은 "리얼리즘을 바탕으로 제작된 작품을 통해 참여 작가의 독특한 개성을 즐기고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었으며, 신진작가 발굴과 기성작가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갤러리의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그랜드관을 새롭게 오픈하여 한국의 미술인이 서로 교류하고 소통하는 장소로 발전시킬 계획에 있다."고 말했다. 무더운 여름 개성 강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명불허전 #3 Realism & More’展 통해 힐링의 시간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