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 교통안전
울산시, 버스정보시스템(BIS) 고도화 추진차량단말기 + 교통카드단말기 ‘통합’운영, 1억 7500만 원 절감 기대

 울산시가 오는 8월부터 버스정보시스템(BIS) 고도화를 위해 기존 개별 운영되던 ‘차량단말기’(버스정보수집)와 ‘교통카드단말기’(요금결재)를 합친 ‘통합단말기’를 개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정류소에서 시민들 일반 시내버스 탑승 전경

이번 사업은 시내버스의 실시간 위치 및 정확한 운행 정보를 제공하는 차량단말기의 잦은 고장에 따른 도착정보 부정확 등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이원화된(차량단말기, 카드단말기) 체계를 일원화함으로써 예산 절감을 도모하고자 추진됐다. 이 통합단말기는 울산시와 울산버스운송사업조합, 교통카드사 (주)마이비가 공동으로 지난해 착수하여 개발됐다.

울산시는 지난 6월 30일까지 울산대공원과 태화강국가정원을 잇는 707번 수소버스 등 시내버스 887대에 ‘통합단말기’를 설치하고 안정화했다. 이번에 설치된 통합단말기는 통신방식을 기존 시디엠에이(CDMA : 2G/다중접속)에서 엘티이(LTE : Long Term Evolution)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시내버스 정보를 빠른 속도의 통신으로 수집하고 교통관리센터와 버스 내 단말기 간 쌍방향 통신으로 차고지에 들어가지 않아도 각종 소프트웨어를 실시간으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울산버스정보정보시스템(Bus Information Systems) 스마트폰 등 버스 운행정보 제공

또한 기존에 버스 노선 데이터베이스(DB) 변경 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시 차고지에 복귀해 와이파이(Wi-Fi)를 활용하거나 이동용 디스크(USB)로 일일이 업데이트하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펌웨어 업데이트 등이 원격으로 빠르고 쉽고 편해졌다.

김춘수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버스정보시스템(BIS) 고도화로 시민들의 시내버스 이용 불편이 크게 해소되고 연간 유지관리비 및 회선료 등 총 1억 7500만 원의 예산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교통기획과

 

유시종  dbtlwhd@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시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