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IT & AI, 통신
대한민국 대전환, 학교에서 시작된다.문재인대통령, 슬기로운 그린 스마트 스쿨 현장 방문 발언.

 18일 문재인 대통령은 시·도 교육감과의 간담회와 그린 스마트스쿨을 진행 중인 창덕여중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창덕여중 곳곳을 둘러보고, 스마트 수학·과학 수업을 참관한 뒤 '한국판 뉴딜이 열어갈 새로운 미래를 보았다'고 하였으며 대한민국 대전환도 학교에서 시작된다'고 말하였다.

이어 시․도 교육감들의 의견을 일일이 청취하고 “한국판 뉴딜에서 가장 중요한 것 하나가 그린 스마트 스쿨이다. 그린 스마트 스쿨은 우리 사회 변화의 출발이다. 국민이 가장 가까이에서 생생하게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것이 그린 스마트 스쿨일 것이다.
정부는 그린 스마트 스쿨에 충분하게 의지를 가질 것이다. 교육감님들은 향후 아무런 제약 없이 현장의 아이디어를 전달해 달라."고 말 하였다.

또한, 노후화한 학교시설을 현대화해서 완전한 디지털 교육과 그린 교육과 학교 스스로 에너지 자립, 국민과 함께하는 공유시설, 초·중등 그린 스마트 교육 통합학교 예측 등을 언급하였다.

'그린 스마트 스쿨' 재원은 정부와 민자가 함께 지원하는 노력이 필요하며 BTL 사업, 학교나 도로, 건설, 임대형 민간투자 사업, 등을 예를 들어 말하였다. 즉 민간이 자금투자를 하고 소유권은 정부로 이전하되 정부는 임대료를 지급하는 방식을 말한 것이다. 

문대통령은 “BTL 사업 도입과 관련해 일부에서 우려도 있는데,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식을 강구하는 데 함께 노력을 기울이자."고 말하며 이어 "한 가지 당부할 것은 코로나 상황으로 부분적, 또는 전면적, 또는 일시적으로 원격 교육을 계속하는 경우 아이들이 온라인 교육에 격차가 생기지 않도록 똑같은 접근 기회를 가질 수 있게 챙겨 달라는 것이다. 또 위기아동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노후화한 학교시설 현대화 부분은에 대해 서울시 조희연 교육감은 "서울시에 3~40년 된 노후화한 학교건물을 현대화한 프로젝트를 설명하며. 2023년까지 90개교를 스마트 스쿨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교육감은 ‘아, 智, 트’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아이들의 지혜를 모아 트라이하다’의 아지트입니다. 공간 민주성을 함양하기 위한 교육이라고 합니다."고 말하며 공간 혁신을 할 때 아이들이 직접 참여해서 변화를 주는 광주 마지초등학교 사례를 들었다.

역시 공간 혁신과 관련해서 학생과 교사가 함께 만들어가는 강원도 치악고 사례도 소개가 됐다.

이외에 인공지능 맞춤형 수학 학습 프로그램인 대구 왕선초등학교 사례, 그다음에 고교학점제 연구 및 시범학교들인 제주 대정고, 구미 사곡고, 그다음에 공립 대안학교인 충북 은여울고, 단재고, 목도 전환학교 등의 구체적인 학교 소개가 있었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