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
대전시, 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 ‘첫 삽’대덕대교~둔산대교 구간 미세먼지 알림조명, 스마트가로등 설치

 대전시는 대덕대교부터 둔산대교까지 추진 중인‘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1단계 공사를 본격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전시, 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첫 삽’_산책로

대전시 야간경관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갑천변 물빛길 조성 사업은 시비 총 20여억 원을 투입해 대덕대교~둔산대교까지 교량 및 둔치 약1.2㎞구간(양안 2.4㎞)에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1단계 사업은 신설되는 (가칭)제2엑스포교에서 둔산대교 둔치 양안1.6㎞구간이며, 2단계는 대덕대교에서 (가칭)제2엑스포교 양안 0.8㎞구간으로 내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교량 구조물의 측면에 미세먼지 알림 조명과 갑천 둔치에 음악이 흐르고 자동으로 밝기조절 되는 스마트가로등 등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해 첨단과학도시의 이미지를 연출한다.

현재 해당 구간은 조명이 없어 야간에 매우 어두운 상태로 사업이 완료되면 산책로 및 자전거도로 등 둔치의 밝기가 개선돼 범죄예방과 시민들의 야간 통행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교량 측면부에 설치되는 경관조명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조명으로 설치돼 야간경관 개선과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농도를 알려주는 정보제공 역할도 하게 된다.

대전시, 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첫 삽’_대덕대교

또한 교량하부 공간에는 트릭아트와 증강현실(AR)을 설치해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의 대표 수변공간인 갑천에 건설예정인 (가칭)제2엑스포교와 연계해 첨단이미지 도시브랜드를 창출 할 수 있는 야간경관을 연출 할 것”이라며 “대전을 방문하는 여행객과 시민들이 감동받을 수 있는 대전 최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8월 말에 갑천변 물빛길 조성사업 전기 및 통신공사업체를 선정한 바 있다.

유동준  djyoo1004@gmail.com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