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뮤지컬 '요한계시록',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종연!갑작스런 코로나19 사태에도 철저한 방역으로 8월31일 무사히 종연, 차기작으로 뮤지컬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 10월 중 개막 예정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개막한 뮤지컬 <요한계시록>이 연장공연과 특별공연으로 이어진 대장정을 마치고 8월31일 종연했다.

특히 이번 <요한계시록> 공연은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공연장 방역과 방역 수칙 준수로 조기 종연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 

신약 성경 요한계시록 2,3장의 예수 그리스도가 일곱 교회에 보내는 편지를 바탕으로 한 창작 뮤지컬 <요한계시록>은 광야아트센터의 전신인 대학로 ‘작은극장 광야’에서부터 꾸준히 공연되어 온 광야의 대표 작품 중 하나. 난해하고 무거운 예언서로 알려진 요한계시록에 대한 쉬운 해석과 독창적이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 가슴을 울리는 뮤지컬 넘버로 2015년 초연 때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업그레이드한 버전을 처음 선보이면서는 6주 동안 총 41회를 공연, 공연 막바지에 갑작스럽게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도 총 객석 점유율이 87.9%에 달했을 만큼 또 한번 크게 사랑받았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두 달 간의 셧다운을 거쳐 5월1일, 연장공연을 재개한 <요한계시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공연을 이어갔다.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좌석 간 거리 두기를 기본으로, 좌석에 항균 패치를 부착하고, 공연장 안팎을 인체 무해한 살균수로 수시로 소독하는 등 철저하고 세심한 방역으로, 작품 내용뿐만 아니라 외적으로도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7월말 연장공연 폐막을 앞두고 코로나가 잠시 주춤, 휴가철을 맞아 뒤늦게 <요한계시록> 관람을 원하는 관람객들의 추가 공연 문의 및 요청이 쇄도하여, 8월 특별공연을 전격 결정했다. 월요일과 토요일에만 공연을 오픈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 작품에 대한 감동은 물론, 광야아트센터의 철저한 방역 관리에도 호평을 남겼다.

특별공연 기간 중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시작됐으나 뮤지컬 <요한계시록>은 모바일 문진표 작성을 추가 조치하고 공연장 연습을 재택 연습으로 돌리는 등 더 꼼꼼한 방역 관리로 8월31일까지 관람객들과 약속한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장장 8개월에 걸친 <요한계시록>의 대장정을 안전하게 마무리 광야아트센터는 차기 작품으로 10월 중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을 준비 중이다.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은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 100여 년 전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창작 뮤지컬로, 광야아트센터의 대표 뮤지컬로 손꼽히는 작품! 가톨릭 사제 외에는 성경을 소유하거나 라틴어 외의 언어로 번역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했던 중세 암흑의 잉글랜드, 모든 이들이 자유롭게 성경을 읽을 수 있게 영어로 번역해서 목숨을 걸고 퍼뜨렸던 '롤라드'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난 해 10월 광야아트센터의 개관 기념 작품으로 공연됐으며, 12월 객석 점유율이 99.8%, 74회의 총 객석 점유율이 94%, 총 관객 수가 1만6천여명에 이르는 등 종교적 소재의 한계를 훌쩍 뛰어넘는 대기록을 달성하며 폭발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역사가 전하지 않은 흥미로운 스토리, 뛰어난 작품 완성도로 또 한번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뮤지컬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은 광야아트센터에서 10월 중 개막한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