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북
투병중, 매일 만든 지팡이 1,000개 기증해 화재5년간 장수지팡이 4,700여개 제작하여 기증해 선행 실천

백세(百歲)를 바라보는 보은군 산외면 거주 서재원 옹이, 9일 직접 만든 장수지팡이 1,000개를, (사)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에 기증해 화재가 되고 있다.

이번에 기탁하는 장수지팡이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은행나무, 괴목나무 등 지팡이로 적합한 가볍고 튼튼한 나무를 선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성을 다해 만든 것으로, 충북도내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어르신의 뜻에 따라, (사)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에 전달하게 됐다.

어르신은 나이가 무색하게 80세에 짚공예를 시작하여, 15년만인 2011년 쌀 항아리를 만들어 관광·공예상품 공모전에 출품해 입상할 정도로 수준급이었지만, 목과 허리가 아파 짚공예를 하지 못하게 되어, 고민 끝에 시작한 것이 장수지팡이를 만드는 일이었고, 2015년부터 장수지팡이를 만들어 기증하기 시작한 것이, 현재까지 4,700여개에 이른다.

특히, 이번에 기증하는 지팡이는, 이전에 제작한 지팡이가 손잡이와 지팡이대를 쇠고리로 연결하여, 잘 부러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손잡이에 못을 달아 대에 깊게 박음으로써 절대 부러지지 않도록 제작하였다고 한다.

어르신은 올 초 암수술을 하는 등 몸이 아프고 귀가 잘 들리지 않는 힘든 상황이지만, 오로지 “봉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하루도 쉬지 않고 시간이 날 때마다 지팡이를 만들고 있다”며, “비록 아픈 곳이 많지만, 장수지팡이를 만들면서 건강이 많이 회복되었다”고 말하며, “몸이 허락하는 한 계속해서 지팡이를 만들어 봉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정상혁 군수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지팡이 한 개 한 개에 정성을 기울여 만들어 주신 따뜻한 마음이 전해진다” 며, “충북도내 어르신들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사)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는, 9일 장수지팡이를 전달받는 자리에서, 서재원 어르신의 고마운 마음에 답하고자 감사패를 전달했다.

임주택  jutaegy0691@daum.net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주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