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 교통안전
서울시, 점자블록‧보도 턱 5,000여곳 정비보행약자를 위한 점자블록‧턱 낮춤 등 보행환경개선사업 지속 정비

서울시가 보행약자를 위한 점자블록과 턱 낮춤 시설 등 5,000여곳에 대한 정비를 앞당긴다. 당초 '20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비예정 이었으나, 그동안 정비완료 구간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추가예산을 투입, '19년까지 총185억원 투입해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현장모니터링(점자블록 확인)

시는 서울시내 보도에 있는 점자블록과 턱 낮춤 시설 등 정비가 필요한 1만4,000여 곳 중 시급성을 고려해 우선정비가 필요한 5,000여 곳을 선정, '16년부터 보행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전체 정비대상 중 빅데이터(시각장애인 통화빈도수), 파손정도 등을 고려하여 정비가 시급한 우선정비대상 5천여개소를 선정하고 ’16년부터 ’19년까지 총사업비 185억(기투자 96억)을 투입한다.

현장모니터링(턱낮춤0cm 확인)

시각장애인이게는 보도 위 나침반과도 같은 점자블록. 하지만 횡단보도 진입부에 점자블록이 설치가 안됐거나, 방향부적정(횡단보도 보행방향과 점자블록 유도방향 불일치), 훼손 등으로 끊겨있어 정비가 필요한 곳에 대한 정비를 실시한다.

또 횡단보도 앞 턱 높이도 정비해 휠체어나 유모차가 편히 다닐 수 있도록 한다. 보통 횡단보도 앞 보도 턱은 휠체어나 유모차 통행을 위해 일부만 낮춰 있는데 이를 횡단보도 전폭으로 확대하고, 횡단보도 낮춤석의 높이와 차도의 높이차도 1cm이하에서 0cm로 정비한다.

점자블록 정비전
.점자블록 정비후

그동안 점자블록과 보도턱 정비 후 시민만족도가 높았으며, 특히 지난12월 시각‧휠체어장애인, 시각장애인 연합회 등과 정비된 현장을 찾아 이용하는데 불편함은 없는지 의견을 들어봤으며, 조사결과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시는 연차별 예산을 조기 편성해 정비완료시기를 당초 '20년에서 '19년까지로 앞당겨 보도상 실 이용자의 체감만족도 및 보행 중 안전사고 예방효과를 극대화하며 이와 같은 내용의 '장애인 안전시설 정비공사'를 3월부터 본격 착수, Closing11이 시행되기 전 11월말까지 정비를 완료 할 계획으로 ’20년 이후 잔여구간에 대하여도 지속정비 추진할 예정이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보도상 장애인 안전시설은 보행약자의 보행권 확보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라며, “앞으로도 시는 이를 최우선 정책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며, ‘걷는도시, 서울’을 실현하겠다” 고 말했다.

자료제공: 보도환경개선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