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전시
'세상에 온전히 서다'서양화가 주하나, 희망의 메시지 '세상에 온전히 서다' 개인 초대전

화장하는 자화상 그림으로 알려진 주하나 작가의 '세상에 온전히 서다' 개인 초대전이 지난 2018년 2월21일(수)부터 2월27일(화)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 5층에서 진행되었다.

2018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공모 당선작가전으로 펼쳐진 주하나 작가의 '세상에 온전히 서다' 개인 초대전은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실력 있는 작가라는 것을 증명하듯 관람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경쟁적인 현대사회에서 진실 된 자신으로 살아가고자 하는 작가와 관람객은 자연스럽게 작품을 통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Rendezvous_무념

작품을 통해 타인의 평가와 시선에서 벗어나 온전하고 독립적인 인격체로 홀로서기 위해 작품을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고 미래를 설계하는 성찰의 시간을 보내며 그림을 완성해 왔다는 주하나 작가는 방황과 혼돈의 시간을 오로지 작품을 통해 극복하고 치유했다.

작품 속 화장하는 여자는 솔직함을 넘어 적나라한 모습으로 관람객을 마주하여 작가와 감상자는 무언의 소통으로 연결하며 나 스스로를 타인의 시선에 맞춰 화장으로 치장하고 인정받기를 갈망하는 시간 속에서 본연의 자신을 잃어버리는 결과로 이어지게 했다.

Rendezvous_강박

작품설명으로는  'Rendezvous_강박'은 자신을 구석에 몰아넣고 구겨 넣은 듯한 구도로 내면의 보이지 않는 압박과 고뇌, 외로움을 극대화 시켰다. 거꾸로 매달려 불안한 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장에 몰두하는 모습을 그렸다.

'Rendezvous_무념'에서는 가만히 쪼그리고 앉아 아무 생각 없이 오늘도 무의식적으로 화장을 하는 내면의 들끓는 욕망, 고뇌, 외로움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그저 멍하니 빈 곳을 응시하며 습관적인 치장을 하는 모습이며 'Rendezvous_외면' 은 내적인 나는 외적인 나에게 매달리며 외적인 나는 내적인 나에게 관심이 없이 그저 치장에만 몰두하는 모습을 담았다.

Rendezvous_외면

한편,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은 '과감하고 솔직한 자화상에 공감하고 작품 속 그림에 자신들과 연결시켜 진정한 자아(自我)를 함께 찾아가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자기부정을 솔직히 이야기하고 남과 공유하면서 긍정적이고 밝은 자신을 찾고자하는 노력이 개성 넘치는 작품으로 만들어 졌다'고 했다.

주하나 작가는 '외적으로 부풀려지고 가식적인 모습을 떨쳐 버리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세상을 만나는 일은 용기가 필요했으며 그림은 자신을 용감하게 세상 속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에너지를 선사했으며, 숨겨진 예술적 재능을 꿈틀거리게 했다'고 말하며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 행동, 말 등은 작품의 아이디어가 되어 다양한 그림을 제작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서양화가 주하나

이어 그는 '문득 떠오르는 작품소재는 크로키로 남겨 나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감상자와 공감하기를 원하며 일기 쓰듯 일과를 되돌아보고 희망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작가의 삶은 활기찬 나 자신으로 만들어 화수분처럼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데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꾸밈없는 솔직한 자화상으로 감상자들의 신뢰를 얻고 각자의 일상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을 선사한 주하나 작가의 개인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어 앞으로 더욱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미술인으로 주목 받기를 바란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