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열두 돌 맞는 DIMF, 뮤지컬 팬 사로 잡는다.스릴러, 드라마,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 4개의 신작 탄생, 뮤지컬 마니아들 기대 부응케 해.

대한민국 뮤지컬 대표도시로 자리매김과 창작뮤지컬의 활성화를 위해 열정을 다하고 있는 (사)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장익현 이사장)이 한국 창작뮤지컬의 산실(産室)이 되게 한 ‘DIMF 창작지원사업’이 열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이 될 총 4개의 신작 뮤지컬을 선정했다.

한국 뮤지컬 산업의 발전과 함께 짧은 시간 안에 눈부신 성장을 이뤄낸 한국의 창작뮤지컬은 다양한 지원사업들을 만나 더욱 빠르게 발전했으며 국내 최초로 본 사업을 시작한 DIMF의 ‘창작지원사업’은 지난 11년간 50편의 신작 뮤지컬을 탄생시킨 바 있다.

제10회 DIMF 창작뮤지컬상 수상작-장담그는날

또, DIMF의 해외교류 인프라와 한국 창작 뮤지컬의 해외진출을 위해 ‘마이 스케어리 걸’, ‘스페셜레터’는 뉴욕브로드웨이 무대에, 뮤지컬 ‘사랑꽃’은 중국 동관뮤지컬페스티벌에 초청공연 되게 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처럼 오랜 기간 역사와 명성을 쌓아가고 있는 ‘DIMF 창작지원사업’은 올여름 펼쳐질 열두 번째 축제를 뜨겁게 달굴 또 다른 신작 뮤지컬을 찾기 위해 지난 1월 8일 ~ 1월 24일까지 공모를 진행하였고 지난해 대비 약 20% 정도 증가한 총 57편이 접수됐다.

올해 지원작들은 지난해에 비해 대중적인 장르가 주를 이루었으며 대체로 비슷한 수준의 작품들이 많음과 동시에 전반적으로 상향 평준화된 모습을 보였다고 전문 심사위원단은 평가했다.
또한 대극장보다 중/소극장 규모의 작품이 많이 늘어났으며 볼거리 위주보다 작품성과 스토리텔링(Storytelling)의 재미가 돋보이는 작품이 많아 이 매력들이 무대 위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모아진다고 덧붙였다.

장익현DIMF이사장

총 57개의 상향 평준화된 작품 중 탄탄한 스토리 구성과 완성도 높은 음악, 그리고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명확히 담은 총 4개의 작품이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되었다.

제12회 DIMF 무대에서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4개의 선정작을 살펴보면, 비행기 발명에 얽힌 또 다른 스토리라는 발상이 신선하고 흥미롭게 펼쳐지는 <레디 투 플라이>는 아버지와의 다툼으로 말을 잃은 18살의 소년 ‘론’과 불의의 사고로 왼쪽 다리를 잃은 40세 ‘캔’이 자신들의 아픔을 딛고 세대를 넘은 우정으로 꿈을 이뤄나가는 과정을 따뜻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또한 비행기제작 과정과 인물의 아픔과 성장이 원 세트(One set) 안에서 흑백의 일러스트와 영상을 통해 표현될 이 작품이 무대 위에서 어떻게 구현될지 주목된다.

1960년대 섬유산업의 발전으로 대구에 생겨난 미싱골목 (*미싱:재봉틀의 일본말)을 배경으로 그 시대의 아련함과 아날로그식 감성을 일깨워줄 <미싱(Missing)>은 시대적 배경과 캐릭터가 어우러진 대사의 묘미가 특히나 잘 살아있다는 평을 받았다. <미싱(Missing)>은 힘들었지만 찬란했던 그때 그 시절의 성장과 아픔, 그리고 그 시절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 재미와 감동 모두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블루 레인>는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문호 ‘표도르 도스토옙스키’의 대표적인 고전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서 전반적인 서사를 가져왔다. 오직 자신의 이익만을 살아온 ‘존 루키페르’가 처참히 살해당한 사건이 벌어지고 이 사건의 용의자로 그의 아들인 ‘피터’가 체포된다. <블루 레인>은 이 사건을 둘러싼 진실을 찾는 과정을 탄탄한 스토리로 풀어내며 관객들에게 ‘악인을 죽이는 것은 과연 죄악인가 선행인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제11회 DIMF 창작뮤지컬상 수상작-피아노포르테

얼마 전 방송되어 큰 인기를 누렸던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모티브를 얻은 <행복이란 건(가제)>는 120년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 최연소 수석 졸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쉐프가 살인미수라는 죄명으로 특수범들만 모아 놓은 왕국 교도소에 들어가며 생겨난 에피소드를 담았다. 이를 통해 드러나는 죄수들의 과거와 상처 그리고 추억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내고 있는 이 작품은 ‘먹고 싶다’ 라는 순수한 욕망을 쫒아가며 만나게 되는 인생과 자유에 대한 찬가이기도 하다. 

‘제12회 DIMF 창작지원작’으로 최종 선정된 4개 작품은 DIMF로부터 창작지원금 외 공연장 대관료, 홍보 마케팅 지원과 함께 티켓 판매수입 전액을 단체로 귀속 받게 되며, 올 여름 6월 22일 ~ 7월 9일까지 개최되는 제12회 DIMF 기간 중 초연 무대로 관객들을 만날 것이다.

배성혁DIMF집행위원장

또한 제12회 DIMF 무대에 오르게 되는 총 4개의 신작뮤지컬들은 실연 심사를 통해 <제12회 DIMF 어워즈>에서 ‘창작뮤지컬상’의 주인공을 가리게 되며 수상작은 내년 제13회 DIMF의 공식초청작으로 초청받아 재공연의 기회를 갖는다.

배성혁 DIMF 집행위원장은 “올해도 많은 수작이 몰려와 우열을 가리기 매우 힘들었다는 심사위원단의 평가로 확인할 수 있듯이 해를 거듭할수록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모습을 보며 DIMF가 창작뮤지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한 시간들이 빛을 발하는 것 같다”고 전하며  “또한 DIMF는 지속적인 관심으로 본 작품들이 오랫동안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방법을 고민하고 해외진출에도 앞장 설 것” 이라 전하며 많은 기대와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DIMF는 창작지원작 발표로 제12회 DIMF의 첫 번째 라인업을 구축했으며 성장한 모습으로 제1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문의)053-622-1945

자료제공: DIMF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