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 생활안전
내 가정, 직장, 학교에서 안전점검 스스로 실천대구시, 제264차 안전점검의 날 행사 개최

대구시는 2018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하여 시민의 안전의식 수준을 높이기 위해 3월 안전점검의 날에 가정, 직장, 학교에서부터 자율적으로 점검을 실시하여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264차 안전점검의 날’ 행사를 3월 5일 직장(대구시, 사업소, 구·군, 공사·공단)과 아파트별로 대대적으로 실시하기로 하였다.

‘안전점검의 날’은 국민 스스로 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위험요인을 한달에 한번이라도 안전점검 하는 습관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당초 취지와 달리 현재 수동적이고 답습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이번 제264차 안전점검의 날에는 실질적인 현장 중심의 예방활동을 펼쳐 내 직장, 가정부터 스스로 생활주변의 위험요인을 점검하도록 할 계획이다.

내 직장(대구시, 사업소, 구·군, 공사·공단)과 노후공동주택을 대상(구·군별 선정)으로 자율점검요령을 배부하고 점검표에 따라 스스로 점검을 실시한 후 직장은 관리부서, 공동주택은 관리사무소에 통보하여 조치하고 직장에서 퇴근 후에도 가정에 돌아가 스스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나머지 공동주택 958개소에 대하여도 관리사무소에 안전점검의 날에 대한 홍보문자를 발송하여 안전점검에 스스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17년 대구시 화재발생현황을 살펴보면, 장소별로는 주거 25.4%, 비주거 44.3%, 차량 10.2%, 기타 20.1%이며, 원인별로는 부주의 49.6%, 전기적요인 20.9%, 기계적요인 9.1%, 방화2.5%, 기타 17.9%로 나타났다. 화재원인을 분석결과 부주의와 전기에 의한 화재가 대부분이었다.주변에 사소한 것이라도 한번 더 살펴보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점검내용은 소화기 비치, 소화기 압력, 경보기, 계단물건 적치, 가스누출, 경보기, 주변 화재위험 가연성물질 제거 등과 전기 누전, 콘센트 문어발식 사용, 누전차단기 정상작동, 화장실 타일파손, 배수원활 등 건물주변에 위험요소가 있는지 확인 등이다

앞으로 재난관리책임기관, 학교, 기업체, 민간단체, 일반국민 등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도록 하여, 시민들에게 평소에 무의식적으로 지나친 것들도 직접 점검하도록 하여 사소한 것이라도 조금만 더 신경을 쓰면 훨씬 안전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도록 하고 내 생명과 내 재산은 내가 지킨다는 국민들의 의식을 고취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해빙기를 대비하여 내집 주변에 축대·옹벽, 급경사지, 노후주택 등 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점검도 주민 스스로 할 것을 안내하고,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과 해빙기 안전점검 요령 및 자율안전점검 리스트 등을 담은 안전관리 홍보물(리플릿) 9,200부를 배부하였다.

대구시 박용욱 안전관리과장은 “앞으로 내 직장과, 내 집의 안전점검은 스스로가 할 수 있도록 교육, 안내하는 일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하면서, “시민여러분께서도 안전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주변의 안전위험요소가 있으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자료제공: 안전관리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