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안전 교통안전
간선도로 및 학교주변 노면표시 재 도색대전시, 내구성, 시인성 상향 효과, 교통사망사고 감소 기대

대전광역시는 도로 교통안전시설물인 노면표시의 시인성을 확보하고 교통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3월부터 연말까지 주요 간선도로와 학교주변 노면표시의 재 도색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노면표시 재도색

대전시는 이번 사업에 2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요 간선도로 차선과 횡단보도 등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학교 주변 어린이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퇴색된 횡단보도도 집중 도색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교차로 차량유도선을 전면 재 도색, 도는 추가 시공해 좌회전 차량의 원활한 교통흐름과 안전통행을 유도할 계획이다.

시는 노면표시에 사용되는 도료의 내마모 등급을 P3(20만회/바퀴)에서 P4(50만회/바퀴)로 1등급 상향하고, 반사성능은 R3(150mcd)에서 R5(300mcd)로 2등급 상향 시공해 내구성과 야간 시인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전시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노면표시 재 도색으로 시인성이 확보되면 교통사망사고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추경예산을 반영해 교통구획선 재 도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교통정책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