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 식품안전
봄 신학기 안전한 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14개반 44명으로 합동점검반 편성, 12일까지 집중 지도점검 나서 -

경상북도는 개학을 맞아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급식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학교급식소, 학교매점, 식재료 공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2일부터 12일까지 7일간 유관기관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대구식약청, 도 교육청, 시군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14개반 44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하여 과거 식중독 발생학교, 학교급식지원센터, ‘식품위생법’위반이력 학교 및 식재료 공급업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비가열식품을 제조․판매하는 업체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지도점검에 나선다.

주요 점검 사항은 부패 변질 및 무신고(허가), 무표시제품 등 사용, 식재료(원재료)의 위생적 보관 및 전처리 관리 상태, 조리시설 및 기계․기구류의 사용 후 세척․소독 등 청결관리, 지하수 소독장치(자동염소투입기) 정상작동 여부와 유지관리 이행여부 등이다

또한, 집단급식소 조리음식 및 음용수(지하수), 농수산 식재료 등 60여개 품목에 대한 수거검사를 병행 실시하여 위반 영업자 및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함께 즉시 회수․폐기 조치할 계획이다.

이원경 복지건강국장은 “이번 합동 지도점검을 통해 개학 후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위생관리로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식품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식품의약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