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여행정보
서울시 근교 숲속 트레킹, 가족‧연인과 함께 가즈아~!봄기운, 피톤치드 만끽할 수 있는 안산자락길 부터 시작 총 5개소 운영

서울시는 4월부터 11월까지 가볍게 도심 숲속에서 가까운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며 걸을 수 있는 힐링 장소 5개소를 선정 하여 ‘서울명산 트레킹󰡑을 운영 한다고 밝혔다. 일상의 분주함이나 도시의 화려함과 소음으로부터 잠시 벗어나 자연 속에서 한적한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시민들을 위해 ‘서울명산 트레킹’을 운영 한다.

4월21일 시작하는 안산자락길은 삼림욕을 즐기면서 봄의 시작을 느낄 수 있는 코스로 봄꽃 벚꽃이 절정이다. 독립공원을 출발해 메타세콰이어~무악정을 지나는 7.0km 구간으로 2시간40분 거리이다. 숲길 초입부터 소나무, 참나무, 메타세콰이어까지 빽빽이 들어차 삼림욕과 노약자 등 보행약자도 편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순환형 무장애 자락길이 특징이다.

<5월19일 아차산둘레길>은 서울의 가장 좋은 전망으로 용마폭포공원~깔딱고개를 지나는 3.8km 구간으로 1시간40분 거리이다. <9월16일 양재 시민의 숲>은 혼자 또는 연인과 함께 걷고 싶을 정도로 단풍이 아름다운 코스로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문화예술공원을 지나는 3.95km 구간 1시간20분 거리이다.

<10월20일 북악산한양도성길>은 삼청공원에서 숙정문을 통과하여 창의문까지 가는 한양도성길 백악구간으로  총4.3km 2시간 거리이다. <11월11일 하늘공원>은 억새풀 은빛 장관을 볼 수 있는 8.4km 구간으로 2시간40분 거리이다. 여러 트레킹코스에 대한 시민설문조사결과 1시간30분 짧은 코스에서 가족과 보다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짧은 코스를 늘려달라는 의견을 반영, 코스와 시간을 다양화 하여 시민들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출발하기 전 부상방지를 위한 간단한 체조와 건강하게 잘 걷는 법 등을 소개하고, 코스 중간에 지역의 역사, 인물, 전설 등 서울을 알아보는 간단한 퀴즈를 통해 정답을 맞힌 분들께는 스탬프를 받아, 도착지점에서는 참가자들이 찍은 사진을  즉석 포토 프린팅 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초등학생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 할 수 있으며, 4월9일부터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http://www.seoulsports.or.kr)에서 회차별로 접수할 수 있다. 매 코스마다 1,000명씩 신청을 받으며, 북악산한양도성길 참여시에는 신분증(성인)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서울시 한정우 체육진흥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트레킹 코스는 도심 가까운 자연 속에서 시민들이 소중한 사람들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명소이다. 앞으로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힐링 장소를 적극 발굴하여 행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체육회(02-490-2767)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자료제공: 체육진흥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