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여행정보
충주라이트월드 개장 감사 이벤트빛의 예술 테마파크 ‘충주라이트월드’의 어린이 날 큰잔치 등 풍성한 행사 준비.

 충주라이트월드가 충주시민과 전국에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오는 5월부터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준비한다.

  3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4월 13일 개장한 충주라이트월드는 가정의 달을 맞이해 개장 감사의 뜻을 담아 준비하는 행사로 5월 5일(토) ‘어린이날 큰잔치’와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911 수색구조단 취주악대 연주회를 개최하며 5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제1회 충주라이트월드 뷰티바디 선발대회’와 30일(수)에는 ‘미스 관광외교홍보사절 선발대회’를 마련한다.

 911 수색구조단 취주악대는 국내. 외 여러 형태의 대형사고로 많은 인명이 희생되고 있는 현실에 국민의 안전 문화정착과 재난예방 홍보캠페인을 목적으로 구성된 35인조 밴드로 2004년부터 지속적인 공연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이번에 충주에 새롭게 선보일 ‘재1회 충주라이트월드 뷰티바디 선발대회’는 남성의 건강한 몸매와 여성의 독보적인 아름다움의 이미지와 대한민국의 건강함을 알리는 대회로 70여 명의 멋지고 아름다운 각선미를 가진 남녀 참가자 중에 우승자를 가리는 대회이며 ‘미스 관광외교홍보사절 선발대회’는 대한민국 민간 외교 사절을 선발하는 대회로 1부, 2부로 나누어 한복패션쇼와 본격적인 선발과정을 통해 한국 전통의 미와 관광지를 세계에 알리는 대회이다.

 충주라이트월드는 한국을 비롯한 15개국(한국, 이탈리아, 이란, 중국, 러시아, 필리핀, 영국, 인도, 프랑스, 네덜란드, 터키, 미국, 이집트, 이스라엘)의 세계 정상급 조명회사와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한 세계테마 존, 충주테마 존, 생명테마 존, 테크노 라이팅 존, 에릭 송 메탈아트 존, 어린이 테마 존인 동화마을과 캣츠 앤 도그(CAT & DOG) 존, 먹거리 등이 조성되며 테마파크 안에는 버스킹 공연장과 비어광장, 각종 행사장이 들어서 연간 300여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아 올 것으로 기대 되어 또 하나의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충주시는 탄금호 및 주변 볼거리도 많지만 충주 라이트월드가 개장하면서 국내 최초의 야간 경관명소가 됨으로 충주시는 세계최초로 낮과 밤을 두루 관광하는 도시가 되어, 가족단위 휴양뿐만 아니라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손색없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 할 것임으로 빛 테마파크로 인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청년들의 일자리와 지역경제 발전의 나비효과는 충주시 경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경제에 일조하는 한 축이 되기도 한다.

 한편, 충주시는 사통팔달의 고속도로망과 2019년 개통되는 중부내륙 고속전철(ITX)로 인해 교통 환경 우수지역으로 탈바꿈하며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어디서든 한 시간 내에 도착이 가능해 이곳이 우리나라 중부권 관광 거점도시로 확실한 자리 잡아 경제적 가치는 무궁할 것으로 전망했다.

 

  라이트월드(유) 이원진 총감독은 “빛의 예술 테마파크를 만드는 과정에 어려운 고비도 많았지만 충주시 여러 기관과 시민의 협조로 지난 4월13일 개장함을 충주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가정의 달을 맞이해 조촐한 행사를 준비했습니다.”고 말하며 이어 “우리의 아이디어로 우리의 기술진과 해외 유명 조명아티스트들의 혼을 담아 만든 빛의 작품들을 감상하시길 바라며 앞으로 저희 제작진들은 더욱 더 노력하여 충주라이트월드를 대한민국 형 창조문화 테마파크로 관광문화 중심지 충주를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빛 예술 콘텐츠 수출에도 기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빛과 음악, 정크아트 등으로 시공간과 세대를 넘어서는 신비의 세계로 이끌게 될 충주 라이트월드가 중부권 체류 형 관광지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관광필수코스로 자리 잡아 내국인에 국한 되지 않고 세계인에게 주목받고 사랑받아 대한민국 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