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나눔 장애인복지
서울시 중증장애인 '이룸통장’ 1차 956명 약정전국 최초 중증장애청년의 자립자금 마련 매칭저축 프로그램 시행

서울시가 취업이 어렵고 경제적으로 취약한 중증장애청년의 자립을 돕고자 신설한 ‘서울시 중증장애인 이룸통장’(이하 이룸통장)이 8월부터 참가자 956명과 약정을 맺고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30일 용산구․종로구․중구․금천구․구로구를 시작으로 다음달 17일까지 서울시복지재단과 각 자치구청 등에서 통장 참가자와 가족들을 상대로 약정식을 개최하고, 약정을 마치는 대로 8월분부터 저축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룸통장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중증장애청년이 매달 10~20만원을 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가 시 재원으로 매달 15만원씩 추가 적립해주는 매칭저축 프로그램으로, 서울시는 중중장애청년의 경제 상황을 개선하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이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룸통장의 참가 자격은 서울시 거주 만15세 이상 만34세 이하의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2조 2호’에 해당하는 중증장애인으로, 가구원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번에 약정을 맺는 통장 참가자 956명을 장애 유형별로 살펴보면 발달장애 695명, 뇌병변장애 71명, 지체장애 50명, 청각장애 40명, 시각장애 41명, 정신장애 40명, 기타 19명 등이며, 참가자 평균 연령은 24.2세이다. 참가자들은 3년간 저축을 마치고 만기적립금을 받아 교육비나 의료비, 주거비, 창업·직업훈련비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중증장애청년이 월 20만원씩 3년간 저축할 경우 본인의 저축액 720만 원에 월 15만원씩 3년간 매칭된 추가적립금 540만원을 더한 1,260만 원과 만기적립이자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4월 10~30일 이룸통장 참가자를 모집하여 총 접수인원 1,892명 가운데 자격 요건을 갖춘 956명을 최종 선발했으며, 앞으로 선발 인원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수진 서울시복지재단 장애인지역누리팀장은 “이룸통장이 중증장애청년들의 자립 발판 마련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시와 재단은 단순한 적립금 지원에만 머물지 않고, 사례관리와 다양한 서비스가 함께 지원되도록 서울시내 장애인가족지원센터(5개소)와 손발을 맞춰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서울시복지재단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