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숲속에서 펼쳐지는 꿈같은 한여름 밤의 콘서트알리, 조항조, 바비킴, 양수경, 마야 등 인기가수가 출연하는 숲속 음악회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한 채 40여년 간 조림사업으로 일궈낸 미지의 숲 대관령 일대 숲이 음악치유의 숲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도와 평창군은 평창 대관령면 횡계리 일대 전나무 숲을 음악치유의 숲으로 조성, 도민들의 문화향유는 물론 외지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재방문을 유도한다는 계획으로 오는 8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문화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첫 공연으로는 8월 10일(금)과 11일(토) 양일에 걸쳐 썸머 페스티벌 ‘뮤즈 人 포레스트’가 개최된다.

.뮤지인포레스트

평창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고, 강원도와 평창군이 주최하는 본 음악회는 8월 10일 금요일에는 TV 콘서트 ‘수작’의 공개녹화를 겸하는 공연이, 8월 11일에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의 색소폰동호인을 위한 페스티벌인 ‘2018 평창 색소폰페스티벌’이 각각 진행될 계획이다.

양일간 진행되는 음악회는 변진섭, 조관우, 김범수 등의 히트 곡을 작곡했던 전설적인 작곡가 겸 프로듀서 하광훈이 총연출 및 음악감독으로 참여한다. 첫날인 8월 10일 금요일에는 알리, 바비킴, 조항조가 출연, 대중이 사랑하는 가요 및 본인들의 히트곡을 하광훈이 리메이크 해 부르고, 양수경이 진행을 맡는다.

둘째 날인 8월 11일 토요일에는 오후 2시부터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색소포니스트들이 총출동하는 색소폰 페스티벌이 열린다. 저녁 7시 30분부터 진행되는 본무대에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색소폰 연주자인 김원용이 가수 양수경과 함께 무대를 꾸미며, 가수 마야는 축하공연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달굴 예정이다. 연주자들의 합동 연주 또한 동호인들과 일반 관객들의 기대를 끌고 있다.

특히, 공연의 마지막 순서는 음악치유의 숲을 찾은 동호인들과 관객, 가수 양수경, 마야, 김국찬이 다함께 연주하고 부르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로 평화의 하모니를 이루며 기네스북 등재에 도전하는 특별 이벤트로 마무리 할 예정이다.

8.18일부터 10월말까지는 매주 토요일마다 같은 장소에서 공연이 계속되는데 가수 이상우의 사회로 진행되는 주말 토크콘서트가 6회, 독특하고 감성미 넘치는 숲속 버스킹 “피아노의 숲”공연이 10회 개최된다. 뿐만 아니라 케이블 음악방송사와 녹화계약으로 숲속 라이브 공연이 8.25일부터 연속 4회 개최되며 이는 9월 둘째 주부터 케이블 음악방송으로 방영될 계획이다.

이번 문화공연은 평창 스탬프 투어, WITH영수증콘서트, 담벼락콘서트 등 지역상생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어서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예술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