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
수고했다고 말해주세요.인천 지하철에서 만나는 힐링 메시지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시민들이 매일 이용하는 지하철에 힐링 메시지를 담은 광고와 이벤트를 진행해 시민들의 정신 건강을 살핀다. 8월부터 올해 말까지 인천 지하철 1호선 한량(5호) 바닥면 전체를 마음 건강에 도움이 되는 메시지로 랩핑하고, QR코드 이벤트를 진행해 다양한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랩핑 광고 메시지는 ‘오늘도 나에게 수고했다고 말해주세요.’, ‘내 어깨를 토닥여 주세요.’ 등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마음을 건강하게 키우는 문구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지하철 바닥의 QR코드를 읽어 이벤트 페이지(www.imhc.or.kr)에 접속, 마음 건강 메시지를 적어 응모하면 아이스커피 기프티콘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다양한 환경 변화와 충격적인 사건 등에서 받은 스트레스와 일상에서의 지친 마음을 달래고, 출퇴근 시간에 잠깐이라도 힐링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하철에 시정이 아닌 마음 건강 메시지 광고를 진행하게 됐다.”며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며 자연스럽고 친숙하게 마음 건강 메시지를 되새겨보며 마음 건강을 유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시 정신건강증진사업 위탁기관)과 2014년~2015년 인천의 직장인 4,137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검사를 실시한 결과, 37.4%가 ‘스트레스로 인한 높은 부담’을 느끼고 이중 22.2%는 ‘매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질병관리본부에서 실시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도 인천시는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감 경험율이 전국 대비 평균을 넘고 있다. 2017년 스트레스 인지율은 30.5%, 우울감 경험률 6.9%로 2016년 대비 각각 2.6%, 12.7% 개선됐으나 전국 8대 특·광역시중 상위권이다. 이에 조태현 시 보건복지국장은 “시민들의 행복감 증진을 위해 매년 시민 건강지표를 관리하고, 시청 종합민원실에 ‘정신건강 키오스크(kiosk)’를 설치해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편리하게 마음건강을 체크해 보고 자기 회복과 돌봄의 기회를 갖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다문화가정의 결혼이민여성 및 보육교사, 보호관찰소, 직장인, 실직․구직자 사업, 사회복지공무원 정신건강증진사업 및 서해5도 청소년 정신건강교육, 마음공감 신문발간 등 정신건강문화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