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전시
겹의 미학과 크리스퍼(유전자 가위)展생명의 보편성과 겹의 본성이 만나다.

  <겹의 미학과 크리스퍼(유전자 가위)>란 주제로 ‘겹의 미학‘ 전시회가 2018년 12월 28일부터 2019년 2월 24일까지 복합문화공간 에무 갤러리 B2에서 열린다.

근현대인의 정신적 토대인 휴머니즘이 ‘합성생물학’과 ‘AI공학’의 발달로 근본부터 무너지고 있다. 본 전시회는 내년 전시 예정인 위 두 개의 주제 (합성과 AI) 중 하나이다. 휴머니즘의 부활을 위해서가 아니라 생태주의 관점에서 미학적 담론을 제기하는 것이다.

올해로 8회를 맞은 ‘겹의 미학’전시회에는 홍범, 김정옥, 진민욱, 이영호, 양기진 5인의 작가가 참여하며 인간생명에 대한, 전생명계 내의 위상적 표현에 도전한 설치 미술과 그림들이 전시된다.

작가들은 지난 1년간 ‘크리스퍼에 대해 알아보고 송기원 교수의 자문을 받아 ’생명‘의 보편성과 ’겹‘의 본성이 만나는 접점을 찾아왔다.

5인 5색의 관점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생명을 기계장치로 대하는 ‘합성생물학’과 그러한 ‘사회문화’를 향해서 발언하는 동시에 예술표현의 미학적 완성도를 실험해 보이는 자리다.

전시의 기획에 김영종 관장, 김선두 중앙대학교 한국화학과 교수와 송기원 연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가 자문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사계절출판사와 AGI society가 후원을 했다.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관이고 전시 기간 중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오는 1월 18일 금요일 오후 4시에 ‘작가와의 대화’가 열릴 예정이어서 미학의 담론에 관심이 있는 미술 애호가들 및 일반 관람객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자료제공/ 이주미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