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신제품
전도도 6배 높은 초극세 테스팅 와이어 개발와이어의 직경도 절반 수준으로 줄어 마이크로프로세서 생산성 극대화 기대

  독일의 글로벌 첨단소재 기업 헤레우스가 기존 와이어 대비 6배 향상된 전도도와 절반 수준의 직경을 갖춘 로듐 합금 테스팅 와이어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새롭게 개발된 테스팅 와이어는 도전율이 30% IACS이상으로, 최대 6배의 높은 전도도를 자랑하는 제품이다. 기존 와이어들의 도전율이 5~14% IACS라는 점을 감안할 때 획기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또한 헤레우스의 와이어는 탄성을 갖춘 동시에 고온에서도 높은 강도를 유지한다.

헤레우스가 개발한 새로운 와이어의 직경은 머리카락 굵기의 4분의 1 수준인 20µm(마이크로미터)이며, 이는 기존 와이어 대비 직경이 최대 50%까지 줄어든 수치다.

헤레우스의 초극세 와이어 머신에서 드로잉 다이를 점검하고 있다

헤레우스는 6월 2일부터 5일까지 미국 샌디에고에서 열리는 반도체 웨이퍼 테스트 워크샵(SWTW)에서 새로운 테스팅 와이어 제품을 시연한다.

한 개의 웨이퍼 안에는 수 백 개의 반도체 칩이 들어 있는데, 반도체 업계는 품질 관리 차원에서 모든 칩을 각각 테스트한다. 이처럼 웨이퍼 공정을 테스트하기 위해 프로브 카드 제조업체들이 테스팅 와이어를 이용해 니들을 만드는데, 현재 반도체 업계에서는 칩의 트랜지스터가 소형화되면서 더욱 얇은 프로브 니들이 필요하게 되었다.

헤레우스가 새롭게 개발한 테스팅 와이어를 사용해 반도체 기업들은 더욱 섬세한 품질 관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헤레우스 귀금속(Heraeus Precious Metals)의 앙드레 크리스틀(André Christl) 사장은 “헤레우스의 새로운 테스팅 와이어는 마이크로프로세서의 품질 관리에 있어 새로운 지평을 열어줄 것”이라며 “5G와 같은 이동통신 환경에서 더욱 강력하고 소형화된 반도체 칩이 사용되고 있는 가운데, 헤레우스는 이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제품을 바탕으로 아시아, 미국, 유럽 등 지역에서 경쟁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레우스는 지난 50여년간 초극세 와이어 분야에서 선두를 달려왔다. 특히 지난 수십년 동안 헤레우스는 반도체 및 이동통신 산업에서 광섬유에 쓰이는 고순도 석영 유리를 제작해왔다.

한편, 헤레우스는 1851년 설립 이후 세계적인 테크놀로지 기업으로 성장한 독일의 대표 가족기업이다. 헤레우스는 2016년 한국에 진출한 이후 국내에서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헤레우스는 독일 하나우에 위치한 테크놀로지 기업으로 1851년 설립 이후 세계적인 가족 기업으로 성장했다. 헤레우스는 환경, 에너지, 전자, 헬스케어,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2017년 기준 헤레우스의 매출은 218억유로이며, 전세계 40개 국가에 1만3000여명 이상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헤레우스는 포춘(Fortune) 500대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되었으며, 독일 내 상위 10대 가족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헤레우스는 기술적 전문지식, 혁신, 뛰어난 운영 능력과 세계 선두업체로서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헤레우스는 기업 고객의 장기 경쟁력 향상을 위해 재료에 관한 전문지식과 기술 노하우를 결합한 고급 솔루션을 제공한다.

헤레우스 귀금속(Heraeus Precious Metals)은 헤레우스 글로벌 사업부 중 하나로, 업계를 선도하는 귀금속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헤레우스 귀금속 사업부는 귀금속 트레이딩부터 재활용까지 폭넓은 분야에 걸쳐 전문지식을 기반으로 귀금속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헤레우스 귀금속은 세계 최대 백금족(PGMs) 정제 기업 중 하나이며 귀금속 트레이딩 분야 선도 기업이다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