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대전시, EDM 파티와 0시포차로 인기몰이 노잼도시 이미지 벗고, 평균 방문객 48% 껑충

  대전시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야심차게 선보인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이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노잼도시 이미지 벗고, 평균 방문객 48% 껑충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이 3회 개최되는 동안 스카이로드의 일간 방문객이 전월 대비 약 4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지난 5월 25일 일간 스카이로드 방문객 수는 8만 5,378명으로 전주 대비 약 66%가 증가했다.

스카이로드에서 EDM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대전천변 무대에서 먹거리와 함께 공연을 즐기는 등 축제 현장의 반응은 뜨겁다. 세종에서 이 곳을 찾은 김 모씨(39세)는 현장 인터뷰에서 “EDM파티와 0시포차의 먹거리 조합이 정말 좋다”며 “대전이 노잼도시 이미지를 벗을 수 있을 것 같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SNS 포스팅이 늘어나는 등 온라인에서도 토토즐페스티벌에 대한 관심과 반응이 뜨겁다. 실제로 지난 1일부터 26일까지 인스타그램에서는 약 330건,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약 120건의 토토즐페스티벌 관련 글이 포스팅 됐다.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웠다.”, “대전이 아닌 것 같아”, “분위기 완전 내스타일”, “다음 주에도 또 보고 싶은 축제였습니다~” 등 기대감과 만족감을 보이는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토토즐 페스티벌에는 매회 평균 70여개 업체가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효과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앙시장 앞에서 진행되는 0시포차 음식 매대에 시장상인들이 참여하고, 중앙시장이 야간 연장영업을 하는 등 전통시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대전시는 앞으로 방문객들의 반응을 꾸준히 살피고 토토즐 페스티벌을 매주 개선해 전국적인 축제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토토즐 페스티벌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대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문화행사와 연계하는 등 콘텐츠를 보다 다양화해 전국에서 찾아오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6월 1일 진행되는 4회 차 토토즐 페스티벌에서는 유명 연예인이자 DJ인 걸크러쉬의 대명사 춘자의 EDM 공연이 예정돼 벌써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4회차 페스티벌에는 음식매대, 푸드트럭, 프리마켓 등 77개 업체가 참여할 예정이며, 어쿠스틱 밴드공연, 트로트공연, 비보이공연 등 다채로운 부대공연이 진행된다.

관광마케팅과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