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칼럼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미국 워싱턴주 웨나치에 위치한 한 가정집에 불이 났습니다.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인 목조건물에서 소방관들은 목숨을 걸고 집주인 데이비슨 씨를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그런데 불이 난 집에서 구조되어 정신을 차린 데이비슨 씨가 다시 불난 집으로 급히 뛰어들려고 했습니다. 불이 난 집에는 생후 9개월 된 딸이 아직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딸을 구하겠다고 맨몸으로 화재 현장에 뛰어드는 일은 자살행위입니다. 이미 불구덩이가 된 집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장비를 갖추고, 경험 많은 소방관에게도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소방관 중 마크 휴즈는 아이가 불난 집에 남아있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집안으로 뛰어 들어간 후 아기를 안고 빠져나왔습니다. 그리고 17년 후, 휴즈의 SNS 계정에 한 소녀가 글을 남겼습니다.

"소방관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생후 9개월 때 아저씨가 저를 불에서 구해주셨어요. 그 아기는 이제 커서 고등학교를 졸업한답니다. 그래서 이번 졸업식 때 특별히 아저씨를 초청하고 싶어요."

휴즈는 기쁜 마음으로 초청에 응했고 이 사실은 언론에 알려져 당일 졸업식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려왔습니다. 그 사람들 앞에서 휴즈는 지금, 이 순간이 소방관으로서의 자기 인생을 모두 표현해주는 순간이라며 감격했습니다. 수많은 소방관들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목숨을 걸고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고 계십니다. 대부분의 소방관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 난 후 이렇게 말합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일 뿐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들을 너무나 담담하고 당연하게 지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영웅들입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며 사는 사람이다.   – 탈무드 –

 

자료제공/ 따뜻한 하루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