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SH공사, 스마트홈 세대 간 방화벽 시범 구축시범단지 운용 후 세대 간 방화벽 기준 수립 및 적용 확대 예정

  초연결시대에 스마트홈 시스템의 보안이 취약해 사이버 해킹에 노출되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국내최초로 차세대 스마트홈 사이버 보안시스템을 도입하여 주목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스마트홈 시스템 해킹에 대비하기 위하여 현재 준공 및 입주를 앞두고 있는 구로구 항동지구 4단지 297세대에 각 세대마다 사이버 방화벽을 구축하는 차세대 보안시스템을 시범 설치해 운용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지금까지 아파트 단지 스마트홈 시스템은 메인 서버에만 방화벽이 설치되어 외부 해킹에 대해서만 방어가 가능하고 단지내 스마트홈 시스템에 접속하여 이루어지는 해킹에 대해서는 보안기준이 없어 세대간 보안이 취약한 실정이다. 따라서 단지내 세부 보안기준 및 해킹에 대비한 보안체계 마련이 시급하다.

이번에 SH공사가 도입하는 차세대 스마트홈 보안시스템은 각 세대마다 방화벽을 설치하여 단지내 해킹에 대비 능동적 방어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세대간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보안수준을 크게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SH공사는 지난해부터 스마트홈 시스템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세대 간 안전한 네트워크 구현을 위한 사이버 방화벽 구축’을 과제로 선정하여 관련 기관 및 업체와 강화방안을 마련해왔다.

SH공사는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과 IoT 및 AI가 결합된 스마트홈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항동 4단지에 스마트홈 보안시스템을 시범적용 하였으며, 시범운영 결과를 검증하여 세부 보안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점차 공공아파트에 차세대 보안 시스템을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이버 방화벽의 시범운영을 통하여 효과적인 보안 기준을 마련하고 확대 적용함으로써 4차산업혁명의 발전에 따라 다양하게 연결되고 있는 스마트홈 시스템의 정보보안 환경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주택도시공사

김은실  tnlf750@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