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IT & AI, 통신
2019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 성료국내 최초·최대 규모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41개국 5백여명 참가, 2천여명 전시관람

  ‘영원한 빛’을 주제로 지난 6월22일부터 28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된 2019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ISEA2019)이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2019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

광주광역시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이 주최하고, 아트센터나비미술관과 아시아문화원이 주관한 이번 행사의 사전 공모에는 총 61개국 1200여 건이 접수하고, 심포지엄 행사기간에 참가한 아티스트 및 관련분야 전문가들은 41개국 500여명,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찾아 전시를 관람한 관람객은 2000여명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세계적인 물리학자 마이클 도저(Michael Doser)와 미디어아티스트 크리스타 좀머러(Christa Sommerer), 테이트 모던의 이숙경 수석 큐레이터,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함께했다.

문화창조원 복합1관에서는 빌 본(Bill Vorn)의 ‘코파카바나 머신 섹스(Copacabana Machine Sex)’작품이 춤을 추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인공지능이 봐주는 손금점을 통해 미래를 생각해보는 프제미슬라브 자실스키(Przemyslaw Jasielski)의 ‘오라클(Oracle)’ 등 국내외 작품 총 66점을 만날 수 있었다.

특히, 특별전시로 일부 초청작과 심사작을 함께 구성한 아트센터 나비의 특별전인 룩스 아테나(LUX AETERNA) 전시가 6월28일까지 복합 5관에서 진행됐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액트 페스티벌(ACT Festival) 2019 해킹푸드 전시는 8월4일까지 운영하고 있어 관심 있는 시민들의 관람이 가능하다.

창의도시 광주를 중심으로 한 미디어아트, 융·복합 예술 분야 경쟁력을 위해 개최된 이번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은 대한민국에서는 광주에서 최초로 개최됐고, 내년에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된다. 

문병재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국제적인 문화콘텐츠 연구와 창․제작의 공간이며 문화발전소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예술과 과학의 융합이 이루어낸 다양한 창작물을 통해 미래사회에 우리의 삶이 어떻게 펼쳐질 것인지를 엿볼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됐다”며 “4차 산업혁명을 필두로 새롭게 변화되는 시기에 개최된 2019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은 광주에 있어 새로운 기회이고 동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