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DIMF의 열기속에 개최된 한국문화산업포럼 성료(사)한국문화산업포럼과 DIMF 공동주최로 국내를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전문가 참석

 세계 최대규모의 글로벌 뮤지컬축제인 ‘제13회 DIMF’ 개최로 온 도시가 뮤지컬의 열기로 한창인 가운데 지난 7월 5일(금)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그랜드호텔에서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함께한 의미 있는 포럼이 15년만에 열려 눈길을 끈다.

기념사_PMC 프러덕션 송승환 회장

총 2부로 구성된 이날 행사는 대구시 권영진 시장을 비롯해 김부겸 국회의원, 주호영 국회의원, 김대권 수성구청장, 김희섭 수성구의회 의장, 한국문화산업포럼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과 PMC프로덕션의 송승환 회장,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 연기자이자 SM 엔터테인먼트의 이사를 맡고 있는 김민종, (사)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이사 등 국내 각계 인사들이 참석해 지역문화산업 발전과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1부는 수성구의 문화관광 활성화에 대한 발표로 구성되었다. 경북대 문화산업연구소 강용운 부소장이 발표한 ‘수성구 문화관광 활성화 방안’은 수성구에 위치한 수성못, 고산성당 등의 관광명소와 국립대구박물관, 대구미술관, 수성아트피아를 비롯한 예술∙문화시설, 삼성라이온즈파크, 대구스타디움 등 스포츠 시설까지 두루 갖춘 인프라를 활용한 예술∙교육∙문화∙체육이 복합된 종합적 활동 프로그램의 전략적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 되었다.

기념사_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특히 지역민의 높은 문화수준을 바탕으로 수성구의 생태환경과 도시 활동이 결합된 문화융합 복합지역으로서 수성구만의 개성 있는 문화공간을 창조하여 매력적인 문화∙관광 도시로 거듭날 것을 제안하였다. 이에 대한 연장선상에서 대구경북연구원 오동욱 연구위원은 수성못 주변의 공연문화 및 관광 활성화’라는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오동욱 연구위원은 수성구의 랜드마크라 할 수 있는 ‘수성못’의 자연친화적 무대를 바탕으로 공연문화를 결합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수성구 만이 갖고 있는 지역적 강점을 문화와 접목할 경우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음을 강조했다.

국내 K-POP 문화의 선구자로 손꼽히는 SM 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은 음악과 문화가 가진 힘을 강조하며 DIMF가 13년의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것처럼 지역의 차별적이고 혁신적인 성장에 문화의 힘이 큰 역할을 하고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수만 회장에 이어 연기자에서 뮤지컬 제작자로 성공한 문화계 대표인물 PMC 프러덕션의 송승환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으로 활약했던 당시의 경험과 성공사례를 공유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20개가 넘는 뮤지컬 작품이 한달도 안되는 기간안에 한 지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DIMF를 예로 삼아 지역경제를 이끌어 가는 문화브랜드로서 가치를 높이 평가했으며 그의 현장 경험이 담긴 고견은 문화예술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대구의 추후 관련 정책 수립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DIMF 이장우 이사장은 “15년만에 대구에서 열린 한국문화산업포럼의 정기행사가 뮤지컬의 열기로 가득한 DIMF와 연계하여 더욱 의미 깊다”며 “13년을 이어오며 대구의 문화 브랜드를 한 층 업그레이드하고 있는 DIMF가 대구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로서 그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고 전했다.

한편, 7월 8일 열세 번째 축제의 대단원의 막을 내릴 DIMF는 이번 주말 러시아, 대만 등의 주요 공식초청작과 최고의 인기작 뮤지컬 ‘투란도트’ 등으로 막바지까지 대구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문의 : 053-622-1945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