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 안전서포터즈
나의 재난위기 인식도는 몇 점일까?QR코드 통해서도 누구나 참여 가능, 서울시 안전교육, 정책 기본 자료 활용 계획

  아파트 거실 화재로 화염에 싸여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상황일 경우, 에스컬레이터에 옷이나 신발 끈이 끼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서울시는 생활 속 안전부터 자연재난까지 나의 안전인식도는 어느 정도인지 재난안전 무료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리가 평소 겪을 수 있는 위험상황에 대한 설문조사로 생활‧교통‧자연재난‧범죄 등 15개 질문에 답하면 ①안전, ②관심, ③주의, ④경계, ⑤위험 등의 결과가 나온다.

7월~10월까지 광화문광장 ‘기억과 빛’ 전시관 내 시민참여 공간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QR코드를 통해서도 참여 가능하다. 또, 25개 자치구 민원실에 리플릿 7만부가 배포될 예정이다. 7월 2일~7일까지 일주일간은 시범운영기간으로 시민호응도, 내방인원 및 혼잡시간대 등을 분석하여 7.9(화)부터 본격 운영된다.

이번 재난안전인식도 진단·교육은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되새기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자하는 염원으로 지난 4월 개관한 ‘기억과 빛’ 내에 있는 시민참여공간(26.6㎡)에서 진행하며, 매주 화요일~일요일(월요일은 휴관일로 미운영) 오전 11시~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진단을 통해 안전취약 분야를 파악하고 위기 상황별 올바른 대처요령을 학습하는 등 시민들이 안전문제를 인식하고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난안전 인식도 진단이 이전의 설문조사와 다른 점은 각 문항이 사례중심으로 개발되어 구체적 위기 상황이 주어지며 그 상황에서 자신의 대처능력을 간접적으로 점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진단완료 후 진단결과, 분석표, 오답노트 등을 즉시 제공받아 올바른 위기대처요령을 학습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시는 진단결과를 통해 연령별·지역별·성별 안전취약점을 분석해 매년 수립·시행하는 ‘서울시 안전교육시행계획’에 반영하고 정책 기본 자료로 삼아 안전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제대로 된 학습을 하려면 정확한 진단이 선행돼야 하듯 이번 안전인식도 진단이 서울시 안전교육을 위한 좋은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더 노력하고, 생활 속 안전문화 의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총괄과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