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소방관 파이터’ 윤호영, 경기 진화 시간은 단 29초로드 에프씨 영 건스 44(ROAD FC YOUNG GUNS) 메인 이벤트에서 조르기 기술로 승리

 지난 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로드 에프씨 영 건스 44(ROAD FC YOUNG GUNS) 메인 이벤트에서 지역 최초 소방관 파이터 윤호영(28세)이 1라운드 29초 만에 ‘뒷목 조르기(리어 네이키드 초크)’ 기술로 승리했다.

상대는 일본 국적의 7전 전승 가도를 달리고 있던 실력자 타카기다이쇼(18세),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일전이라는 심리적 부담감이 있었지만 ‘소방관 파이터’라는 사명감으로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고 열심히 준비했다.

현재 대구 서부소방서에 근무하는 윤호영은 소방공무원으로서의 힘든 근무를 지장 없이 해내고도 운동을 하루도 거르지 않았다. 좋아하는 운동만큼 소방관의 사명감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2015년 데뷔해 격투기선수로 먼저 활동하다가 부상으로 운동을 쉬는 동안 소방관 친구의 권유로 소방관시험에 응시해 몸에 밴 끈기와 노력으로 2018년 그 꿈을 이뤄냈다.

윤호영 소방관은 “‘소방관 파이터’ 라는 수식어는 부담감도 있지만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며 “고향에서 열린 한일전에 승리하게 되어 더욱 기쁘고 내일부터 다시 소방관의 생활로 돌아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4승째(3패 1무)를 거둔 윤호영은 파이트머니를 단독주택에 거주하시는 독거노인 어르신들과 기초생활 수급자분들을 위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사업에 기부할 것을 약속했다.

예방안전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