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문대통령,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보리소프 총리, 교육 분야, 경제, 교역·투자·에너지‧방산 분야 협력으로 잠재력 실현

 문재인대통령은 지난 9월 25일부터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 중인 보이코 보리소프(Boyko Borissov) 불가리아 총리와 27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보리소프 총리는 1990년 수교 이래 불가리아 총리로서는 최초로 방한했다. 양 정상은 양국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확대 방안, 지역 정세 등에 관해 폭넓게 협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지난 5월 헝가리 선박 사고 때 위로를 보내준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통령은 " 내년 양국 수교 3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를 앞두고 있어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총리님의 탁월한 리더십으로 발칸 반도의 중심국가로서 EU국가 중 높은 경제성장을 이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양국은 교역·투자·에너지‧방산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갈 잠재력이 크다"며 "그 잠재력을 함께 실현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보리소프 총리는 "불가리아를 높이 평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고 이어 "교육 분야에서 많은 협력을 했으면 한다"며 "투자‧국방‧에너지 모든 분야가 아주 중요하지만 그것의 바탕이 인재"라고 강조했다.

특히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은 불가리아의 전략적 파트너이고, 전략적 투자 국가로 꼽힌다"며 "앞으로 경제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향후 양국이 교역·투자, 에너지·인프라, 국방·방산, 문화·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호혜적, 미래 지향적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고 앞으로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교류 활성화가 교역·투자 확대로 이어지도록 함께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