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청소년복지
청소년 감독들 목소리 담아낸 미디어 작품 주목제19회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46편 시상작 확정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법인: 푸른나무재단)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이 오는 10월 25일(금)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시상식 및 전시회를 갖는다.

올해로 19회째를 맞은 이번 대전은 ‘나에게 시작된 변화, 사춘기’라는 특별 주제와 자유주제로 접수된 총 6개 부문 (영화, 다큐멘터리, 공익광고, 애니메이션, 사진, 웹툰)으로 나뉘어 심사가 진행됐으며 최근 마무리됐다.

양혜리 감독 作 청소년 비건과 논비건의 대화 중

이번 공모전에 접수된 총 374편의 작품 중 46편이 본선에 진출했다. 대상작들은 서울시장상, 여가부장관상, 영화진흥위 등의 기관상과 대학 총장상 등의 30개 처에서 수상하게 된다. 

’19년 미디어대전의 특별주제는 <나에게 시작된 변화 – 사춘기>로 청소년들의 신체적 ‧ 심리적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와 주변의 시선을 창의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선정된 주제였다. 이 가운데 올해 눈여겨봐야할 작품으로는 양혜리(청소년) 감독의 <청소년 비건(vegan)과 논비건(non-vegan)의 대화>로 ‘채식을 하는 청소년’이라는 신선한 화두를 던지고 있다. 이 작품은 우리 사회 청소년들의 자기결정권과 제도적 벽 사이에 선 청소년들의 고민을 담아냈다.

미디어 컨퍼런스

‘급식’이 학교를 다니는 한국의 청소년들에게 부여된 보편적인 삶의 요소이기에 ‘채식을 한다’는 본인 삶에 대한 자기결정적인 행위가 곧 제도적인 벽에 부딪히고 만다는 것을 영화를 통해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2019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이하 ‘청소년미디어대전’)의 작품 심사에 참여한 각 분야의 심사위원은 올해 특히 청소년들의 사회 참여적인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작품 접수가 두드러진다고 평했다.

접수된 작품을 살펴보면 학교 폭력, 자살, 대입 정책, 청소년 노동법, 성 정체성, 미혼모 등 넓고 다양한 주제에 대한 청소년 제작자들의 시선과 고민을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

손정은(청소년) 감독의 <죽기 좋은 날>은 ‘미혼모’가 낙태와 윤리, 생명의 존엄성이라는 키워드로 정의된다는 것으로 안타까움을 느끼며 세상의 시선과 힘겨운 투쟁을 하고 있는 이 세계의 미혼모를 향한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영화이다.

여서연(청소년) 감독의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나이다>는 한 친구가 학교폭력으로 자살을 한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자신의 죽음을 눈앞에서 보았을 때, 나는 과연 자살이라는 선택을 또다시 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담은 공익광고이다.

아울러 청소년미디어대전 시상식 이후에는 청소년 제작자들과 심사위원들이 함께 교류할 수 있는 축하 행사가 마련된다. 이 시간 미디어 분야 전문가들과 청소년 감독들의 진솔한 소통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시는 시상식 전날인 24일(목)에 오전 10시30분부터 신청사 지하 2층 바스락홀에서 영화 치료를 활용한 상담사례 공유 및 워크샵을 연다. 시상식 다음날인 26일 13시에는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에서 ‘본선작 상영회’ 및 무대인사와 관객과의 대화 등이 청소년미디어대전 일정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시 주도의 청소년 미디어 제작자들을 위한 축제 인만큼 청소년들이 마음껏 즐겼으면 좋겠다”며 “청소년의 다양한 미디어 창작 활동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긍정적인 목소리로 작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소년정책과

이민호  mortality384@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