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군산형 일자리, 세계 전기차 시대 주인공으로문재인 대통령, 24일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

 24일 전북 군산에서 여섯 번째 일자리 상생 협약식이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방문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했다.

행사가 열린 곳 군산은 과거 지엠군산공장 내 프레스 공장으로 자동차 생산을 위한 첫 번째 작업공정이 시작되는 곳으로 군산의 새로운 출발과 도약을 의미를 담았다.

군산 상생형 일자리는 ㈜명신,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MPS코리아 등 2개의 전기차 컨소시엄 참여기업들이 군산·새만금 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총 4122억원을 투자해 직접 일자리 약 1900여명을 창출하는 프로젝트이며 특히, 군산형 일자리는 양대 지역 노총이 참여하는 최초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사전환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군산이 제일 아픈 손가락이었다. 이번 군산형 일자리는 지역 상생형 일자리의 6번째로서, 특히 양대 노총이 함께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군산 시민들에게 적지 않은 희망을 주리라 믿는다”고 말했고 이어 “중소기업 중심으로 원-하청 간 수평적 관계를 만든 점”을 강조하며, “지금의 관계(노사민정 간 상생의 관계)를 잘 유지해 빠른 성장은 물론, 다른 지역에서도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환담에 모인 모든 참석자들은 노사민정이 함께 이뤄낸 오늘의 성과를 축하하며, 앞으로도 힘을 모아 군산을 새롭게 도약시키자는 데 뜻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군산형 일자리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 중심으로 되어 있어 상생이 되지 않을 수가 없다며 “군산에 오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기업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고 “국회 계류 중인 법안이 통과된다면 앞으로 더 큰 힘을 받을 것이다”며 참석한 국회의원들에게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최근 현대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군산에서 또 하나의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탄생한 것을 축하했다.

이어 대통령은 "이제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가동을 멈춘 자동차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이 다시 힘차게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산형 일자리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려준 자동차 기업 노사와 성공적인 합의를 이끌어준 양대노총, 지역관계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은 얼마 전 '미래차 국가 비전'을 발표한 사실을 언급하며 "군산형 일자리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전기차’ 시대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군산형 일자리가 무엇보다 희망적인 것은 ‘상생’의 수준이 최고라는 점"이라고 설명하며 "상생형 일자리 중 직접고용 규모가 가장 많고, 정규직 채용 비중이 높으며, 직무와 성과 중심의 선진형 임금체계가 도입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통령은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일자리는 1년도 되지 않아, 6개 지역으로 확대됐다"며 "상생형 일자리로 지역의 미래는 더 밝아지고, 우리는 ‘함께’, ‘더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청와대 브리핑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