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수영
‘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개막러시아, 중국, 미국 등 10개국 90척 600여 명 경기 참가 마린페스티벌, 무선(RC)요트대회 등 해양문화행사 풍성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를 오는 11월 6일부터 10일까지 경남 통영시 한산해역 및 도남항 일원에서 개최한다.

이순신장군배국제요트대회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는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는 2007년부터 개최한 아시아 3대 요트대회*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요트대회로서 10개국 90척 600여 명의 국내·외 우수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조직위와 세계 대표선수단은 11월 7일 한산도 제승당을 찾아 이순신 장군 참배 및 출정을 알리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대회를 기원하며, 메인경기인 국제크루저급 경기는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도남항 및 한산해역 일원에서 학익진 코스와 이순신 코스로 진행된다.

국제크루저 경기는 통영케이블카, 통영국제음악당, 통영금호마리나리조트, 수륙해안도로 등에서 관람가능하며, 대회기간 해상에서 대회를 관람할 수 있는 요트․범선승선 체험도 시민 및 관광객을 위해 무료로 함께 운영된다.   

13회이순신장군배국제요트대회포스터

특히 올해 대회는 시민 및 관광객과 함께하는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도남항 행사장 일원에서 청소년을 위한 무선조종(RC)요트대회, 노라조와 함께하는 마린페스티벌, 국제프리마켓 등 해양문화축제들이 함께 진행된다.

본 행사에 앞서 사전경기인 유소년 및 장애인 종목 딩기요트대회가 지난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통영시 죽림만에서 개최되어 많은 시민 및 관광객들이 박진감 넘치는 요트경기를 눈앞에서 직접 관람했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대회기간 중 철저한 안전관리와 공정한 경기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으며, 본 대회가 중국의 차이나컵, 태국의 킹스컵과 더불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대회로 경남의 해양레저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대회는 월드세일링연맹(WS)과 국제외양연맹(ORC)의 공인대회로서 경남도와 통영시가 주최하고,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조직위원회와 경상남도요트협회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