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라
전북수산기술연구소, 우량 바지락 종자 방류인공종자 500만 마리 방류로 도내 연안 패류 자원조성 기대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소장 전병권)는 전국최대 바지락 주산지인 전라북도 위상을 유지하고, 바지락 자원량 증강을 위하여 11. 14일(목) 수산기술연구소에서 자체 생산한 바지락 종자 500만 마리를 지역주민 및 어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시 신시도해역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바지락 치패 방류

이번에 방류하는 바지락 종자는 방류예정해역에서 6월에 바지락 모패를 확보하였으며, 약 5개월간 실내․외 사육수조에서 생산한 1~2cm 크기의 건강한 종자로 방류 시 환경적응이 빠르고, 생존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1년 후에는 판매가 가능한 크기까지 성장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도내 바지락 양식산업은 중국 종자 수입에 의존하여 중국산 종자에 따라 사업의 성패가 좌우되고 있어 이를 극복하여 외화를 절감하고, 수입대체 효과를 거두기 위해 자체적으로 종자 수급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지락 양식업의 과제이다.

바지락 치패 방류

이런 바지락 양식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에서는 바지락 종자 생산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우리나라 최초로 연2회 종자생산, 야외 사육수조를 이용한 중간육성, 월동관리 방법을 확립하였으며 이를 통해 대량생산 및 성장이 빠른 바지락 종자생산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또한, 바지락 종자개발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에 바지락 종자를 공급하여 바지락 시험연구를 지원하였으며, 축제식 양식장을 활용한 바지락 치패 생산 시험연구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한편,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에서는 바지락 종자를 ’13년부터 ’18년까지 920만 마리를 방류하였고, 금년 상반기에도 500만 마리를 방류하여 어업인 소득증대는 물론 바지락 자원조성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전라북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바지락 종자에 대한 기술개발에 전력을 기울여 바지락 양식에 소요되는 종자를 국내산으로 모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산기술연구소

 

이민호  mortality384@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