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의료/건강
대구 의료기기 기업, 독일서 282만여 달러 수출 계약대구테크노파크,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19)’에 지역 9개사 참가지원…1,655만여 달러 상담

 대구의 의료기기 제조 관련 기업들이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하여 글로벌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계약 체결에 성공함에 따라 향후 수출 시장 다변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6일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19)’에 공동관을 조성하는 등 지역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하여 총 562건, 1천 655만여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체결된 계약액은 282만여 달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시가 지원한 '스마트헬스케어 종합지원센터 구축사업 및 국가혁신클러스터지원(비R&D)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대구테크노파크 공동관에는 ㈜인트인, ㈜3에이치(H), ㈜엔도비전 등 대구지역 9개사 등 국내기업 10개사가 함께 했다.
※ 지역+역외기업 합계실적은 참고자료 참조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19)'는 아랍헬스 전시회, 중국 상해 의료기기 전시회와 더불어 세계 3대 의료기기 전시회로 손꼽힌다. 51회째를 맞는 올해의 경우 66개국에서 5천여개사가 참가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국내에서는 대구테크노파크를 비롯해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강원테크노파크가 각각 공동관을 조성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스마트 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O'VIEW-W)와 자가정자활동측정기(O'VIEW-M)를 선보인 인트인은 해외 유수의 바이어들로부터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으며, 태국의 의료 전문 기업과 1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

태국 기업 관계자는 “모바일에 기반한 헬스케어 제품이라는 점이 매우 매력적”이라며 “인허가 진행과정이 마무리되는 내년 상반기에 태국 현지에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며 계약 체결에 대한 만족감을 피력했다.

3차원 스마트 지압침대를 생산 판매하는 3에이치(H)는 카타르, 말레이시아 바이어와 대구시 프리(Pre) 스타기업인 파인메딕스는 독일, 그리스, 터키 바이어와 각각 80만 달러 및 3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

이외에도 참가기업들은 활발한 상담 활동을 통해 소규모 계약을 체결했을 뿐만 아니라 글로벌 바이어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 내는 등 향후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전망을 밝게 했다.

권 업 대구테크노파크 원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 기업들의 제품 경쟁력을 어느 정도 입증 받은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며 “지역 기업들의 경쟁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게끔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