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 공동 언론 발표자유무역 바탕으로 상생번영의 혁신공동체로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해 긴밀히 협력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 벡스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 아세안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총리와 공동으로 주재하고, 각국 정상들은 ‘한-아세안 30&30(제1세션)’과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한 연계성 증진(제2세션)’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설명했고 이어 이번 특별정상회의가 신남방정책 이행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면서, 향후 30년 미래 협력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먼저, 아세안과 한국은 인적ㆍ문화적 교류를 확대하고 ‘사람 중심의 공동체’를 실현하기로 하였으며 한-아세안의 인적교류 확대를 위해 비자제도를 간소화하고, 항공 자유화 등 각종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과 아세안은 자유무역을 바탕으로 ‘상생번영의 혁신공동체’로 나아가기로 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도 함께 열어가기 위해, 과학기술 협력센터와 표준화, 산업혁신 분야의 협력센터를 아세안에 설립하고, 스타트업 파트너십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과 아세안은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과 아세안 정상들은 이번 특별정상회의 결과문서로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서명'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를 향한 동맹, 모두를 위한 번영이라는 이번 회의의 슬로건과 같이 한국은 아세안과 더욱 풍요롭고 평화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청와대 브리핑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