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부산시, 중앙버스전용차로 운영.중앙대로 BRT 개통으로 버스 속도 8~18% 증가, 정시성 시간 준수 정도 20~30% 향상 예상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2월 30일 시내버스 첫차 운행시간인 04:30부터 내성 교차로~서면 광무교 6.6km 구간 중앙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를 개통한다고 밝혔다.

개통 당일 아침에는 오거돈 시장, 박인영 시의회 의장, 김창룡 부산경찰청장, 서은숙 부산진구청장 등이 함께 서면에서 중앙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시설 점검 후 시내버스에 탑승하여 시민과 대화를 갖는 등 직접 현장을 챙겨보고, 간담회를 통해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정책 등 교통 전반에 대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통되는 6.6km 구간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숙의민주주의 과정인 시민공론화 과정을 거쳐 시민이 직접 추진을 결정한 구간으로, 공사과정에서 중앙버스전용차로(BRT) 구간에 속하는 행정동의 통장, 주민자치위원이 시민협력단으로 직접 공사과정에 참여하여 시민불편사항을 검토하고 개선해 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중앙버스전용차로(BRT) 개통으로 해운대 중동 지하차도에서 서면까지 17km의 중앙버스전용차로(BRT)가 운행되어 버스속도가 8~18%까지 증가하고, 약속시간을 지킬 수 있는 정시성이 20~30% 정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개통 후에도 시민협력단과 함께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대중교통 이용환경뿐만 아니라 일반차량의 교통흐름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개통에 앞서 24일 시, 경찰, 도로교통공단, 버스운수업체 등과 함께 교통안전시설 합동점검을 시행,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안전상의 문제에 대비했다. 또한 12월 30일 개통일에 신설되는 중앙버스전용차로(BRT) 정류소 23곳, 폐지되는 가로변 정류소 43곳 및 주요교차로 6곳 등에 시 공무원, 경찰, 모범운전기사, 버스업계 관계자 등 15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하여 시민 안내에도 만전을 기한다.

아울러, 부산시는 서면 광무교 지점과 연계하여 서면 광무교~충무 7.9km 구간은 2021년, 서면~사상 5.4km 구간은 2022년에 개통해 시민의 대중교통 이용환경을 크게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버스운영과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