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삶의 이야기
모주에 몸에 좋은 물질이 있다.전주지역 전통 모주, 항산화 성분 등 생리활성물질 확인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전주지역에서 생산되는 모주에 항산화기능을 가진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가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9년 보건환경연구원 연구사업으로 진행되었는데, 전주지역에서 유통되는 원주막걸리 3종의 쌀·보리·밀 막걸리를 이용하여 예로부터 내려오는 전통방식으로 모주를 제조하여, 모주의 영양학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모주의 수요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하였다.

모주의 성분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

시중에서 유통되고 있는 모주와 비슷한 색은 흑갈색, 계피향이 나는 걸쭉한 모주를 제조하였는데 단백질, 당질,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비타민과 유기산, 필수아미노산 등이 들어있어 맛과 향을 내고 다양한 항산화 활성기능을 하여 영양학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확인하였다.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노화방지와 함암, 항염증, 항산화작용 등의 작용이 있다고 알려진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와 색소형성을 저해하여 미백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코지산, 뇌에서 신경전달물질로서 역할을 하는 γ - aminobutyric acid(GABA) 등의 생리기능이 있는 물질이 실험실에서 제조한 모주와 시중유통 모주에 존재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유택수 원장은 “일부 전주지역에서만 소비되는 해장용 모주가 전국적인 수요기반을 확대해 전국에서 소비될 수 있는 제품으로 거듭나기를 바라지만 모주도 알콜성 음료이므로 건강을 위해 적당히 마시는 것이 좋으며,보건환경연구원은 앞으로도 도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 특산품을 이용하여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