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아기처럼 영어를 습득하는 영어학습 프로그램 "Seepeaking(씨피킹)"원어민의 행동을 따라하면 영어가 습득되는 영어학습 프로그램

우리는 완전한 글로벌 시대의 살고 있다.  5G의 기술로 지구반대편과 시간의 차이를 느끼지 못하고, 나라의 경계와 시간의 경계가 없는 시대에 살고있다. 해외 제품을 구매하면 하루 이틀안에 받을수 있는 빠른 정보와 교류속에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한가지 우리에게 부족한것은 영어이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그리고 직장을 다니면서 독학까지,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그리고 학교를 다녔던 사람이라면 모두가 도전하고 공부했던 그 영어, 왜 우리는 영어에 실패만 하는 것일까?

바로 우리는 영어를 공부로 시작을 했기 때문이다. 시험을 보기위한 영어공부는 절대로 언어로서 영어를 습득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렇게 모든 학생이 모든 사람이 실패하는 영어교육에 획기적인 영어교육 시스템이 등장했다. 바로 뉴욕에서온 Seepeaking(씨피킹) 이다 See + Speaking 의 합성오로 보면서 말을 한다 라는 뜻으로 마치 아기가 엄마를 보면서 말을 배우듯 원어민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영어를 습득하는 방법이다.

www.seepeaking.com

Seepeaking(씨피킹)관계자는 언어는 하나님이 창조한것 중 최고의 창조는 언어라고 말한다. 하나님 스스로가 언어로 세상을 창조할 정도로 언어가 주는 생명력은 놀라운 것이며, 이러한 언어는 아기때 성장하면서 습득하게 되는데, 너무 어려서 우리는 어떻게 배웠는지 모를 뿐이라고 한다. 이세상에 모국어를 못하는 어린이가 없듯이, 어린이처럼 언어를 습득하는 과정을 거치면 모두가 제2외국어를 습득할수 있다고 말한다.

바로 영어를 공부가아닌, 습득이라는 방향성만 틀면 된다는 것이다. 언어를 그냥 대화의 도구로 소리로만 영어를 배우는 것이 그 방법이다. 핀란드가 그 대표적인 영어교육의 성공케이스다. 핀란드도 한때는 한국처럼 문법중심 시험중심의 영어교육을 했지만 실패를 하였고, 현재는 원어민을 보고 따라말하며 대화에만 집중함으로서 전국민이 전세계에서 가장 영어를 잘하는 나라가 되었다.핀란드가 한것은 오직 영어를 소리로 접근해서 원어민 영어를 따라서 흉내내고 말하게한 것 뿐이다.일단 말이 되기 시작한 학생은 당연히 문법이 그냥 완성되며 영어가 자연스럽게 습득된것이다.

Seepeaking(씨피킹) 관계자는 또 이렇게 말한다.

"씨피킹은 영어를 언어로 접근하게 도움을 주는 역활을 할 뿐이다, 모두가 수영을 한다고 모두가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를 두고 전문적으로 훈련하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영어를 습득하려고 하지만 원어민 처럼 유창할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수영을 즐기듯 발음이나 문법은 틀리더라도 원어민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하게 하는게 씨피킹의 방향이다”라고 말한다.

더불어 씨피킹은 현장감 있는 뉴욕을 배경으로 1인칭 시점으로 제작되었으며, 1편당 30초 정도로 하루에 10편씩 제공되며,  눈으로 보면 영어가 들리는 체험을 할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다.

주의할 것은 영상의 내용이 쉽다고 해서 그냥 넘어가면 안되고 영어는 혀 스포츠이며, 지속해서 반복하여 소리내서 따라 말해야 결국에 영어가 입에 뇌에 습득된다고 관계자는 전한다.

Seepeaking (씨피킹) 과정은 성인영어, 키즈영어, 전화영어, 문자영어,일기영어등 기존 영어교육에서는 줄수없는 독특함이 가득하며, 모바일 최적화 된 사이트로 다운로드 없이 사이트 접속만으로 앱처럼 영어를 습득을 할 수 있다고 한다.

2020년도 프로모션으로 전 영어 총 8개과정(약 160만원)을 무료로 제공하며, 이러한 프로모션은 Angelex.io (엔젤이엑스)와 함께 한다고 전한다.

 

홈페이지 : https://www.seepeaking.com/?newLanguage=ko
이메일: admin@seepeaking.com

Seepeaking 영상: https://www.seepeaking.com/Portals/14/demo_video.mp4

김재훈  toneyyoung1004@gmail.com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