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청소년복지
경북북부 아동보호전문기관, 운영 법인 변경해포항선린복지재단에서 운영, 아동학대 신고체계 유지

 경상북도는 경북 북부지역에서 학대아동을 발견하고 보호하는 경북 북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운영 법인을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포항선린복지재단(이사장 김용문)이 경북도에서 위탁 지정서를 교부받아 2월 1일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운영법인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3일 아동보호전문기관 강당에서 열린 이전 개소식에서 경북도 및 법인관계자 등이 참석해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자리를 가졌다.

경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_이전_개소식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를 신고·접수하고 현장조사 및 응급보호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경북도에는 권역별로 동서남북의 4개의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있다.
경북북부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안동과 영주, 문경, 영양, 예천, 봉화 등 6개 시군을 관할한다. 지난 5년간 그리스도의 교육 수녀원이 운영했으며 이어 포항선린복지재단에서 운영을 맡게 됐다.

포항선린복지재단은 포항시 소재 사회복지법인으로서 설립 70주년을 앞둔 아동양육시설인 선린애육원 등 4개 사회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제 아동보호전문기관까지 운영케 되어 취약아동을 돌보는 전반적인 절차를 담당하는 사회복지법인으로 거듭나게 됐다.

경북은 매년 2천여 건의 학대신고가 접수되고 1,500건의 학대판정 및 행위자 조치가 이루어지는 등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원경 경상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경북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의 개소로 아동학대 신고체계가 유지되어 피해아동에 대한 보호 및 사후관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게 되었다”며 “경상북도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이 건실하게 운영되도록 적극 지원하여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아동 보호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이세상지원과

김은실  tnlf750@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