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IT & AI, 통신
정보 유출 차단하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 개발LG CNS ‘AI 보안요원’ 가방, 외투안의 저장매체를 0.3초 만에 모두 식별.

 LG CNS가 AI를 엑스레이 장비에 결합해 기업·기관의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하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가칭: AI 보안요원)’ 기술을 개발했다.

각종 건물 출입구에 설치된 엑스레이 장비가 촬영한 가방, 외투 등의 사진을 AI가 분석, 정보 유출 가능성이 있는 저장매체나 전자기기를 찾아내는 기술이다.

LG CNS AI로 가방안에 숨은 USB를 찾고 있다

LG CNS ‘AI 보안요원’은 가방, 외투안의 저장매체를 0.3초 만에 모두 식별한다. 숨겨놓은 저장매체를 AI가 발견하면 모니터상에 ‘USB 99.0%’, ‘Memory Card 85.5%’와 같이 저장매체 이름과 판단 결과에 따른 확률을 같이 표시한다. 엑스레이 검색대 벨트도 정지시킨다. ‘Memory Card 85.5%’는 식별된 저장매체가 메모리카드일 확률이 85.5%이며 다른 저장매체일 확률은 14.5%라는 의미다.

기존에는 출입구에 배치된 보안 인력이 엑스레이 사진을 육안으로 검사하는 방식이라 판독 시간과 정확성 측면에서 비효율적이었다. 신규 보안 인력을 투입한 경우 엑스레이 사진을 판독하는 방법을 새로 교육하는 과정 또한 필요했다.

LG CNS는 AI의 엑스레이 사진 인식을 위해 다양한 저장매체 이미지 5만여장 이상을 학습시켰다. 학습 결과 USB·하드디스크·메모리카드·노트북·태블릿PC·스마트폰·카메라·e북 등 8종의 저장매체 판독이 가능하며 판독 정확도는 99%에 달한다.

사람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가방 안 수첩, 파우치에 숨겨져 있거나 이어폰 줄과 섞여 있는 저장매체 등도 AI가 바로 구별해 냄으로 보안 인력의 수고를 대폭 줄여준다.

‘AI 보안요원’은 운영 중에도 엑스레이를 통과하는 저장매체 이미지를 학습할 수 있다. 향후 판독 정확도를 100% 가까이 높이고 판독 가능한 저장매체 종류도 늘릴 계획이다.

LG CNS는 철저한 보안이 요구되는 연구소·공장 등에 ‘AI 보안요원’을 투입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마곡 사이언스파크 연구소와 파주 공장, LG화학 서울 본사와 오창 공장에서 AI 보안요원을 활용 중이다.

2021년 상반기에는 인천공항 출입국 게이트에서도 LG CNS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LG CNS DT Optimization 사업부장 하태석 상무는 “기업의 핵심 정보 유출 수단 가운데 저장매체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 AI 기술을 접목한 저장매체 탐지 기술을 개발했다”며 “엑스레이 검색 지능화를 통해 보안 유출 탐지율을 향상시키고, 휴먼에러 최소화 및 모니터링업무 운영 효율화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