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철도/조선
코로나 의료봉사자 3,024명 열차 무료이용 지원한국철도, 2월 28일부터 3개월 간 ‘KTX’로 ‘대구‧경북 지역’ 최다 이용

 한국철도(코레일, 사장 손병석)가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의료봉사자 철도 무임 수송’ 이용객이 3천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인을 돕기 위해 지난 2월 28일부터 의료봉사자가 열차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5월 27일까지 3개월간 하루 평균 30여건, 총 3,024명의 의료봉사자가 열차를 타고 이동했으며, 역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했다.

KTX 이용객이 2,599명(85.9%), 무궁화호나 ITX-새마을 등 일반열차 이용객이 425명(14.1%)이다. 수도권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던 대구지역(1,346건, 44.5%)과 경북지역(372건, 12.3%) 간 이동이 가장 많았다. 주 이용구간은 KTX역을 중심으로 서울↔동대구가 517건(17.1%), 광명↔동대구 구간이 200건(6.6%)으로 뒤를 이었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의료봉사자의 헌신 덕분에 조금씩이나마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긴다”며 “열차를 이용하시는 의료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철도는 의료봉사자 열차 무료 이용지원과 함께 △창측 우선 발매와 자유석 확대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 △해외 입국자 전용 KTX칸과 전용버스 운영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에 힘을 보태고 있다.

홍보문화실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