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주거생활
토마토의 변신, 젤리토마토를 아시나요?3개소 현장 적용 실증시험 결과, 시설딸기 재배 후작물로 소득작목 가능성 확인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는 2020년 2월부터 7월까지 시설딸기 재배 후작물로 ‘젤리토마토’ 소득작목 가능성 현장 적용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마토의 변신, 젤리토마토를 아시나요

서부농업기술센터에서는 지난해부터 새기술 실증재배를 통해 소비자가 선호하고 경제성이 높은 젤리 토마토 품종을 선발하는 등 고품질 토마토 재배기술을 정립해 오고 있다. 젤리토마토는 당도(9브릭스 이상)가 높아 도외 지역에서는 고급 레스토랑 식자재로 이용하거나 대형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다.

서부농업기술센터는 또한 지난 1월 7일에는 ‘CF옐로젤리’와 ‘CF젤리’ 등 2품종에 대해 서부지역 소득작목 가능성 현장평가회를 개최한 바도 있다. 이날 참석한 농업인들은 과피가 얇아 껍질이 입에 남지 않아 거부감이 없고 말랑말랑한 식감으로 아이들이나 치아가 약한 어르신들이 좋아 하고 수확량이 일반 방울토마토 보다 많다는 장점과 얇은 과피로 인해 장기간 유통에 불리해 대면적 재배 어려움, 바이러스에 약해 가을재배 시 정식시기를 늦춰야 하는 것은 단점으로 평가했다.

이후 서부농업기술센터에서는 실증시험포 1개소 및 시설딸기 재배 후작물로 젤리토마토 재배 희망농가 2개소 등 총 3개소에서 현장 적용 실증시험을 추진 중이다. 품종은 ‘CF젤리(적색)’, ‘CF옐로젤리(황색)’, ‘HTT-088(적색)’ 등 3품종이다.

지난 3월에 육묘하고 4월에 정식 후 6월 초부터 수확하고 있는데 소비자 직거래로 30,000원/5kg 판매하고 있다. 현재 일반 방울토마토는 15,000원/5kg에 판매되고 있다. 당도는 4~6월 높은 온도로 인해 겨울재배 보다 낮은 6~7.9브릭스이지만 특유의 부드러운 식감으로 기존 방울토마토와 차별화되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면서 딸기 후작물로 추가적인 소득이 기대되고 있다.

심은정 농가(대정읍 인성리)는 “서부농업기술센터로부터 젤리토마토 묘종을 분양받아 재배하고 있는데 수세가 좋고 생육이 괜찮아 재배에 어려움이 없다”며 “시설딸기 후작물로 젤리토마토가 소득작목으로 정착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상수 농촌지도사는 “향후 젤리토마토에 대한 소득분석, 소비자 평가 등을 거쳐 평가회를 실시 할 계획”이라며 “식감이 좋은 젤리토마토를 시설딸기 후작물, 시설토마토 보완작물로서 정착 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젤리토마토 재배에 관심 있는 농업인은 서부농업기술센터 원예기술팀(☏760-7943)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술보급과

 

박순선  tnstjs666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