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하이테크 철도/조선
한국철도, KTX 객실 환기 시스템 강화시간당 17회 환기로 실내 공기질 관리…“열차 내 마스크 의무착용”당부

 한국철도(코레일)가 KTX 열차 내부 공기순환 시스템을 대폭 강화해  실내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하고 여름철 코로나 방역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국철도는 지난 6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모든 KTX의 냉방 및 환기 시스템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필터를 통해 정화된 깨끗한 공기가 3.5분마다 한 번씩 객실에 새로 공급되도록 환기를 강화한다.

그동안 1시간에 12회 가량, 4.5분마다 한번 꼴로 환기하던 것을 ‘시간당 17회 자동 환기’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이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에어컨 가동 시 2시간 마다 1회 이상 환기’하도록 권장한 코로나19 대비 여름철 생활방역 지침보다 34배 더 많은 횟수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환기 횟수가 늘어남에 따라 폭염 시 KTX 객실 온도가 1~2도 가량 상승할 수 있어 승객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금 덥더라도 열차 안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나와 다른 승객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마스크 의무 착용을 당부했다.

홍보문화실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