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서울 고교-대학 매칭 ‘맞춤형 교육’ 확대 시행30개 대학, 정규수업, 동아리,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등 4개 부문에서 총 636개의 특화수업을 진행

 서울시가 올해 고등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 사업을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50개 고등학교에서 확대 시행한다.

시는 각 자치구와 함께 공모를 통해 서울대, 경희대, 숙명여대, 중앙대 등 30개 참여 대학을 선정했고, 선정된 50개 고등학교의 맞춤형 프로그램과 연결해 수업이 이뤄지도록 했다.

30개 대학은 정규수업, 동아리,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등 4개 부문에서 총 636개의 특화수업을 진행한다. 프로그램 일정에 따라 1학기(6월~7월), 여름방학, 2학기(9월~12월), 겨울방학 프로그램으로 차수별 진행된다.

이를테면, 서울대는 미래직업 탐사대 ‘인공지능은 내 친구, 나도 빅데이터 전문가’(성북구 서울대사범대부설고), 숙명여대는 모의면접 및 진학컨설팅(은평구 예일여고, 선일여고), 중앙대는 드론설계 및 제작 동아리 수업(용산구 오산고)을 운영한다.
고등학교와 대학 간 매칭은 각 고등학교에서 수립한 강의계획에 따라 다양하게 맺어졌다. 50개 고교 중 31개교는 대학과 1:1로, 19개교는 다수의 대학과 매칭돼 수업을 구성한다.

6월에 일부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 가운데 7월부터 고교 및 대학에서 코로나 예방수칙(소독, 마스크 착용, 체온측정, 간격유지 등)을 더욱 준수하며 본격적으로 강좌별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7월 이후에는 과정별로 대학교수 및 전문강사가 고등학교를 방문하여 심도 깊은 강의를 진행하거나, 학생들이 대학을 직접 방문해 대학의 시설·설비 등을 이용할 수도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서 학교당 평균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종로구, 용산구, 관악구 등 총 24개 참여 자치구(서초구 제외)에 총 25억 원을 교부했다. 시는 2022년까지 총 100억 원을 투입, 4년간 누적 250개교를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서울시는 시행 중인 대학연계 고교 프로그램 중 우수프로그램을 선별해 연말 사례발표회 및 시상할 예정이다. 우수프로그램 공유와 홍보를 통해 서울 소재 대학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 고교 학생 만족도 향상 및 진로탐색 기회 제공 등의 사업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 시내 우수 대학의 풍부한 자원과 인력을 활용한 고등학교의 지원이 지역학교 발전과 더불어 고교생의 역량 강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고교-대학 연계 맞춤형 교육과정은 고교생들이 평소 교육과정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강좌체험을 통해 스스로 진로와 적성을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교육정책과 02-2133-3945

 

김은실  tnlf750@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