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게시판
제8호 태풍 ‘바비(BAVI)' 26일 한반도 상륙제주도, 전라해안 최대순간풍속 시속 200km 이상 강한 바람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3일(일) 09시 현재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km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0hPa, 강풍반경은 약240km이며, 태풍 중심의 최대풍속은 시속 86km(초속 24m)로 북상 중이다. 태풍 바비는 26일(수) 오후에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 밤에는 서해남부해상으로 이동하겠고, 27일(목) 오전에 서해중부해상까지 북상하여 오후에는 북한 황해도 부근 연안으로 태풍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태풍의 경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바람이 매우 약하고 우리나라 남쪽 해상의 해수면온도가 30℃ 내외(평년 대비 약1~2℃ 높음)로 매우 높은 가운데 느린 이동속도로 고수온 해역을 통과하면서 세력이 급격하게 강해질 것(26일 예상 중심기압945hPa)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위험반원인 오른편에 들게 되어 태풍의 영향을 강하게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태풍의 세력이 매우 강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태풍 우측의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 영향과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건조공기 세력의 상대적인 크기가 유동적이어서 태풍의 이동경로가 다소 서쪽으로 치우치는 등 변동 가능성이 있으니, 향후 발표되는 태풍정보를 참고 바란다.

26일 밤~27일 제주도, 전라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바람(최대순간풍속 시속 144~216km /초속 40~60m)이 예상되며 대구와 경북에도(최대순간풍속 시속 54km / 초속15m이상) 불겠으니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와 농작물 피해에도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6일에 남부지방, 27일 새벽에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어 28일 오전까지 이어지겠고 태풍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는 시기는 26일 오후~27일로 예상된다.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깝고 지형의 효과를 가장 많이 받는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mm 이상(제주산지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고, 대구와 경북은 30~1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되니 저지대 침수 및 하수 범람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특히, 최근 많은 비로 인한 수해복구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부 지역에 다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추가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24일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25~27일에 동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일겠으니, 해안가 선박 안전사고 및 양식장 피해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대구지방기상청

차재만  cjm716@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