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
"대구시민의 발" 대구 시내버스 파업 철회.전국 처음으로 협상 타결! 임금 시급 4.0% 인상, 정년 63세로 2년 연장 합의

대구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13일 전국 광역단체로는 처음 사측과 합의해 15일로 예정된 전국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13일(월) 대구 버스운송사업조합 사무실에서 최균 대구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왼쪽)과 정병화 대구시버스노동조합위원장이 단체협약에 합의하고, 파업을 철회했다. (제공 : 대구광역시)

금번 시내버스 임금협상과 주52시간제 시행이 맞물려 전국 연대 버스 총파업이 15일 예고되었으나, 노·사간 서로 이해와 양보를 통하여 전국 처음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한 것이다.

시내버스 노조는 근로기준법 개정(근로시간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감소)에 따른 신규인력 채용, 임금감소분 보전 등 노동시장의 급격한 변화로 각 호봉별 시급 7.67% 인상과 정년 63세 연장을 고수하면서 87.6%의 찬성으로 5.15(수)부터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하였다. 하지만 시내버스 운행중단시 대구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 여건을 감안하여 임금 인상률도 당초 노조측의 요구안 보다 하향 조정한 4.0% 인상에 합의한 것이다.

또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과 대구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대구광역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취지를 존중하고, 시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시내버스 노·사는 시내버스의 공공성에 대한 소명의식을 가지고 시민을 더욱 정성스럽게 모시는 시민의 발로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내버스 운행중단 예고 등으로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시내버스 노·사가 끝까지 책임감을 잃지 않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감내하고 양보하면서 임금 협상을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형성된 시내버스 노․사․정 간의 신뢰와 협조 분위기를 이어가 시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준공영제가 안정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재영  sjyjs227@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