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울산
울산시,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 ’22명 양성새 관찰 기초 소양교육, 태화강 물새 모니터 및 생태관광 해설 역할 등 수행

 울산시에서 처음으로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 22명이 양성됐다. 이들은 몇 차례 현장실습을 거친 후 오는 9월부터 태화강 물새 관찰 모니터와 생태관광객 물새 해설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11일까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회장 이정학) 주관으로 조류 해설 및 모니터 봉사 경험이 있는 시민 22명을 우선 모집하여 새 관찰을 위한 기초 소양교육(9강)을 실시했다.

버드워처수료식

교육 내용은 조류의 외형적 동정과 생태적 동정, 울산의 철새(물새)와 텃새, 철새와 연계한 생태관광, 기후변화와 생물 다양성 그리고 철새, 관찰 포인트와 구조 이해하기 등의 과정으로 진행됐다.

울산시는 수료식(6월 22일)을 통해 참여 교육생 22명(여 22명) 전원에게 ‘울산 버드워처’ 수료증을 수여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은 십리대숲뿐만 아니라 태화강 중하류까지 생태관광지로 지정되어 있다. 여름과 겨울 수많은 철새, 텃새들이 온다. 시민 버드워처들이 생태관광객들에게 울산의 새들을 제대로 알리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환경생태과
 

김대현  01064257115@channelnews.kr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